UPDATED. 2020-11-25 18:35 (수)
"전동 킥보드 사고, 서울시 '권한없다'말길"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1.1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민규 서울시의원 "안전대책 마련" 촉구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와 함께 주차돼있는 전동 킥보드 (사진= 김아름내)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와 함께 주차돼있는 전동 킥보드 (사진= 김아름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이 전동 킥보드 사고 우려와 관련해 서울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양 의원은 17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98회 제2차 본회의에서 서울시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을 대상으로 시정질문을 던졌다. 

양민규 의원이 서울시에 전동킥보드 안전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사진= 서울시의회)

양 의원은 급증하는 전동 킥보드 안전사고 문제와 방치돼있는 전동 킥보드 문제점을 제기하고 "민간 사업이라는 이유로 서울시에서 소극적 행태로 일관하는 행태"를 꼬집었다. 

이에 황 실장은 "전동 킥보드 공유사업은 민간사업이기 때문에 서울시에서 법이나 조례 등으로 강제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답했고 양 의원은 "'권한이 없어 아무것도 못한다,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을 할 게 아니라 시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문제를 다뤄야한다"고 질타했다. 

양 의원은 서정협 시장권한대행에게 안전사고의 당사자는 서울 시민임을 강조하고 "12월부터 전동 킥보드도 자전거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법이 개정되었으니, 노면을 정비하는 것도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하나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국회와 중앙정부에 관련 법령 개정을 꾸준히 건의하는 등 서울시가 주체가 되어 안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