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세의 골프 인문학(43)] 총 몇 군데의 골프장이 있을까
  • 이인세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7.3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이인세 칼럼] 세계에는 총 몇 군데의 골프장이 있을까.

2011년 영국왕실골프협회인 R&A는 골프에 관한 이제까지 어느 누구도 시도해 본 적이 없는 아주 특별한 프로젝트를 구상한다. 72억 4천 7백 24만 1천8백 50명의 세계인구 중 몇 명이 골프를 치는지, 239개국에는 몇군데의 골프장이 있는지를 한치의 오차도 없이 계산해 보기로 한 것이었다. 

11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TURNBERRY GOLF COURSE, 로얄 트룬과 함께 스코틀랜드 서쪽 바닷가의 대표적인 골프장이다.
11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TURNBERRY GOLF COURSE, 로얄 트룬과 함께 스코틀랜드 서쪽 바닷가의 대표적인 골프장이다.

R&A는 미국의 골프 산업 리서치 기관인 전미 골프연맹 NATIONAL GOLF FOUNDATION과 연계해서 15개 유수 기업으로부터 협조를 받아 비밀리에 전세계 골프장을 4년간 하나하나 세면서 향후 골프 산업의 전망까지 데이터 베이스화시켰다.  조사결과 세계에 산재한 골프장 수는 2015년 기준으로 정확히 3만 4천 11곳이었다.

이 중 80퍼센트는 10개국에 편중되어 있으며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45퍼센트에 달하는 1만 5천 3백 72곳을 보유하고 있어 단연 독보적이다. 최절정이었던 1만 6천 5백곳에서 줄어들었지만 이는 미국의 골프 산업이 사양길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과잉 공급이었던 골프장 숫자가 경제 현상에 의해 자연적으로 수요공급이 맞아 떨어지는 적점(EQUIVALENT POINT)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5백곳이 넘는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15,372), 일본 (2,383) 캐나다(2,363), 잉글랜드(2,084), 호주(1,682), 독일(747), 프랑스(648), 스코틀랜드(552), 남아공(512)등 9개국이다. 뒤이어 스웨덴 (491), 중국(473), 아일랜드(472), 한국(447), 스페인(437), 뉴질랜드(418)등 6개국이다. 한국이 전세계에서 12번째로 많은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점은 새삼 놀랄 만하다. 아르헨티나(319), 이탈리아 (285), 인도(270) 등이 뒤를 잇는다.

골프장이 1백곳이 넘는 나라는 모두 30개국이며 대륙별로는 캐나다와 미국등 북미주가 전체의 53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유럽이 22페선트, 아시아가 14퍼센트이다.
    
아시아는 골프시장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으로55개 국가중 53개국이 하나 이상씩의 골프장을 보유하고있다. 아시아의 8개 나라가 전체 아시아 골프장의90퍼센트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형태이다. 이중 일본이 가장 많아 2천 3백 83개의 골프장이 있으며 아시아 시장의 50퍼센트 이상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추운 기후상 불과 20개의 골프장만 있다.

가장 빠르게 골프인구가 증가하는 중국은 2004년전까지 우후죽순으로 생겨 현재 473곳이 있으나  물부족과 개발 제한을 이유로 골프장 건설을 법으로 막고 있다. 동남아 국가 중 태국은 253, 필리핀 94, 말레이시아 199, 인도네시아 163, 베트남 33, 미얀마 126, 타이완 74, 싱가포르 18, 홍콩 7, 네팔7, 방그라데시 20, 인도 270, 몽고 4곳의 골프장이 있다.

한국은 골프에 관한한 세계에 뒤지지 않을 붐 을 일으키고 있는 나라이지만 문제는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데 있다. 이는 겨우 29 퍼센 트에 달하는 퍼블릭보다 71퍼센트를 차지하는 프라이빗 골프장으로의 편중이 원인이다. 상대적  으로 미국은 퍼블릭이 8천 여곳, 프라이빗이 3천5백여 곳 등으로 퍼블릭이 대세이고, 전 세계적 으로도  71퍼센트가 퍼블릭이며 29퍼센트만이 프라이빗으로 한국과 오히려 반대의 분포도이다.
    
유럽은 골프에 관한한 유서깊은 본고장으로 서서히발전하는 추세이다. 유럽 전체 지역의 면적은 작지만 7천4백3곳의 골프장이 있어 전 세계의 22퍼센트가 위치해 있다. 잉글랜드에만 2084, 본고장 스코틀랜드 552,아일랜드와 웨일즈까지 합쳐 4개 대영제국에만 3297곳이 있다. 스웨덴 491, 노르웨이 171, 핀란드 141, 네덜런드도 218, 포르투칼도 75, 그리스 9, 북극과 가까운 그랜랜드 2, 아이스랜드는 72곳이나 있다. 북미지역은 53퍼센트의 골프으로 캐나다가 2363곳으로 미국, 영국, 일본에 이어 4위를 차지 한다. 전세계 골프를 리드하는 미국은 아놀드 파머와 티비가 등장하는 1950년대에 붐을 이루며 1만5천여 곳이 있다. 가장 많을때는 1만 6천에서 1만 8천까지로 추산되기도 했다. 멕시코 237, 카리브해안 중남미에도 119곳이 있다. 호주에는 1628곳이있는데 영국의 식민지시대에 건설됐으며 뉴질랜드는 418, 피지, 파푸아 뉴기니 등 남태평양 섬나라들도 65곳이 있다.
  
보고서에 의하면 골프 산업은 세계적으로 2퍼센트대의 증가 추세에 있으며 향후에도 꾸준히 증가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질적으로 전세계에 개발중인 골프장이 모두 696곳으로 아시아와 유럽, 북미에 산재해 있으며 아프리카에도 65, 아시아가 207, 유럽이 159, 북미가 200, 남미가 30,오세아니아가 35곳 등으로 전 세계에 걸쳐 골프장이 건설되고 있다. 아직까지 골프 불모지로는 아프리카와 중동, 남미 대륙등이 꼽힌다. 59개국이 있는 인구 11억 명 이상의 아프리카 대륙에는 총 911곳의 골프장이 존재한다. 이중 골프장이 하나 이상이라도 있는 나라는 50개국에 달하지만 정치나 자연적으로 골프장 건설이 어려운 척박한 환경이다. 모로코 36, 이집트 25, 나이제리아 52,가나 1, 말리 1, 마케도니아 4, 카메룬 4, 세네갈 5 등이다. 세렝게티의 탄자니아 13, 관광객이 많은 케냐는 41곳이 있다.
    
아프리카 골프장의 절반 이상은 60년대의 게리 플레이어를 비롯해 어니 엘스 등 유명한 골퍼를 배출한 남아공에 편재해 있는데 512곳으로 한국보다 많다. 이는 남아공이 빅토리아시대에 영국의 식민지였고 희망봉이 해상 교두보 중 하나여서 중요한 식민지였기 때문이다. 사막에 골프장이 지어진 중동 지역은 아랍에미레트 22, 사우디 아라비아  11곳이다. 나머지 국가들은 대부분 하나씩 만 보유하고 있다. 이란 1, 이라크 1, 아프가니스탄 1곳 등이다. 특이한 지역은 러시아로서 전세계 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대륙이지만 정작 그 넓은 국토에 골프장은 고작 20곳에 불과하다. 못쓰는 땅이 많고 춥고 척박한 기후 때문이 이유이다.
    
남미 지역은 아르헨트나와 브라질이 선도하고 있는데 아르헨티나에 319, 브라질은 123곳이 있다. 하지만 남미지역은 축구가 주된 종목이어서 골프가 앞으로 나서기에는 역부족이다. 광활한 대륙에도 불구하고 14개국가 모두 합쳐 총 663곳의 골프장만 있으며 이중에도 프라이빗이 56 퍼센트를 차지해 일반인들에게는 관심밖이다. 남미 대륙은 세계 전체 골프장 중 2퍼센트에 달할 뿐이다. 반면 골프장이 단 한 곳도 없는 나라도 50개국에 이르며 유일하게 단 한군데의 골프장만 보유 하고 있는 나라도 아프가니스탄 등 50개 국가에 이른다. 2015년 기준 첫번째 골프장을 건설하는 벨라루스, 아제르바이잔, 조르지아등 신생 동유럽 국가들도 존재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