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세의 골프 인문학(3)] 18홀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 이인세 칼럼니스트
  • 승인 2017.08.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이인세 칼럼니스트] 골프는 왜 18홀이 되었을까.  12홀이나 19홀, 혹은 알기 쉽게 10홀이나 20홀을 한 라운드로 만들면 안됐을까. 누가 맨 처음 하필 18홀로 만들었을까. 어떤 필연적인 이유가 있었을까. 골프를 시작하면서부터 생기는 가장 본질적인 의문이다. 

18홀의 기원은 250년 전인 1764년 스코틀랜드 동쪽 해안의 세인트 앤드루스의 올드코스에서 비롯된다. 바닷가 인근 초원에 생성된 인류 최초의 골프장답게 그 곳에 18홀의 비밀이 숨어있다. 수백 년 전 올드코스는 몇 홀이라는 규정없이 그저 바닷가 인근에 초원처럼 존재했었다. 단순히 티박스와 그린 지역만 대충 만들어 놓고 자연 상태에서 플레이를 했던 것이다. 그렇게 수백 년의 세월을 보낸 뒤 18세기 중엽에 와서  12홀로 자리를 잡기에 이른다. 골프 역사책에 따르면 18세기까지 올드코스에서 한 라운드를 22홀로 플레이했었다고 기록되어있다. 그 의미는 당시의 올드코스가 22홀이었다는 뜻이 아니라, 홀은 명백히 12홀이었지만 아웃, 인 코스를 돌면서 첫 홀과 마지막 홀을 제외하고 나머지 10홀을 두번씩 쳐서 22홀을 친다는 의미였다.

 

▲ 영국박물관 입구에 전시되어있는 1700년대 올드코스에서 골프치는 모습

 


수백 년 전의 올드코스 12홀을 상상 속에서나마 라운딩을 해보기로 하자. 우선 시계 반대 방향으로 1번에서 아웃코스로 출발해 마지막 12번까지 마친다. 인코스는 12번 홀을 건너뛰고 11번 홀부터 거꾸로 다시 시작한다. 11번 홀이 13번째 홀이 되고 10/14홀, 9/15홀, 8/16홀, 7/17홀, 6/18홀, 5/19홀, 4/20홀, 3/21홀, 2/22홀로 진행된 뒤, 1번 홀은 플레이를 안하게 되니 총 22홀이 되는 것이다. 인코스와 아웃코스에서 동시에 골퍼들이 티업을 하는 경우도 생겨 티박스와 그린이 이중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당시의 방식이 지금도 일부 그대로 재현되어 올드코스에서 디 오픈이 열릴 때 이따금씩 플레이어가 서로 엇갈려 지나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올드코스는 1,9,17,18홀은 따로 그린을 쓰고 있지만, 나머지 7홀은 이중 그린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19세기까지는 현재의 인 코스와 아웃 코스가 거꾸로 진행되기도 했다.

그렇다면 이 22홀은 언제 어떻게 해서 18홀로 만들어지게 됐을까. 해답은 올드코스의 멤버들이 쥐고있다. 18세기 스코틀랜드에서 석공 조합원들의 모임이었던 프리메이슨FREE MASON의 최고 수장이자 에딘버러 인근의 로슬린 성주인 세인트 클레어경ST. CLAIR이 올드코스 젠틀맨스클럽의 회장이었다. 당시 골프는 사회를 주도하는 메이슨 단원들이 주축이었고 올드코스의 멤버 역시 전원 그들로 구성됐다.

18홀로 규정되어진 부메랑 모양의 올드코스
18홀로 규정되어진 부메랑 모양의 올드코스

 

1764년 4월의 어느 날, 올드코스에서 젠틀멘스클럽 회원들끼리의 토너먼트가 끝난뒤 22명 멤버 전원이 코스를 재정비하기 위해 소집됐다. 이날 모임은 골프의 역사에 있어서 그 어떤 사건 보다도 가장 의미있고 뜻깊은 날로 기록되는 순간이었다. 당시 멤버들은 전체적으로 코스의 조화나 경기 리듬이 맞지 않다고 생각해오던 차에 이날 모임에서 짧은 2,3번 홀을 줄여 하나의 롱 파 3홀로, 역시 짧은 파4 미들 홀인 4,5번 홀을 합쳐 파5홀로 만드는 작업을 진행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 올드코스는 기존의 12홀에서 두 홀이 줄어든 10홀이 된 것이었다. 아웃코스 1번부터 10번까지 10개 홀이 되고, 인코스는 10번 홀을 제외하고 9번 홀 부터 시작해 9/11홀, 8/12홀, 7/13홀, 6/14홀, 5/15홀, 4/16홀, 3/17홀, 그리고 마지막 2/18홀로 되는 셈이었다. 역사적인 18홀이 최초로 탄생되는 순간이었다.

이날의 모임은 6백 년 골프사에 있어 '왜 하필 골프 코스는 18홀이 됐는가'하는 단순한 물음에 '번거로운 코스를 깔끔하게 정리하기 위해서'라는 너무나도 간단명료한 답을 주는 뜻깊은 회동이 됐다.   

올드코스가 한 라운드를 18홀로 규정하긴 했지만 인근의 다른 골프장은 이 규정을 따르지 않았다. 새로운 18홀 규정은 그러나 또 다른 1백 년이 흐르는 동안에도 의무 규정은 아니었다. 골프장이 작아서 홀을 더 늘릴 수 없었던 경우도 있었고, 올드코스의 뜻에 반감을 가진 골프장들은 그들 나름대로의 홀을 고집하기도 했다.

수백 년 전 스코틀랜드의 동쪽 해안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된 골프코스는 왕실 전용 골프장이었지만, 19세기에 옥수수밭으로 변해 현재는 애석하게도 자취가 사라진 리스LEITH)처럼 5홀 짜리도 있었고, 뮤어필드처럼 7홀 짜리도 있었다. 그런가하면 프레스트윅이나 올드코스처럼 12홀이 되는 등 일정한 기준이 없이 그저 자연이 만들어 준 상태에서 약간의 인위적인 과정을 거친 상태에 의존했었다. 그러다보니 한 라운드의 숫자도 지역마다 제각기였고, 치는 사람들끼리의 로컬룰로 한 라운드가 정해 질 수 밖에 없었다.

 

 

 

 

▲ 올드코스 전경

 

세월이 흐르면서 차츰 스코틀랜드의 여러 골프장이 올드코스를 롤 모델로 삼았고, 골퍼들도 18홀을 한 라운드로 여기면서 차츰 18홀에 대한 인식이 굳어져 갔다. 1858년 ‘로얄 앤드 앤션THE ROYAL AND ANCIENT 영국 왕실 골프협회’는 새로운 골프조항 첫 구절에서 '링크스 골프코스에서의 한 라운드는 18홀을 의미하고 별다른 예외조항이 없을 경우 이를 따른다'며 공식적으로 한 라운드 18홀의 원칙을 정했다. 영국의 여러 골프장이 이를 준수하기 시작했고, 1894년 미국 골프협회USGA도 이에 동조해 오늘날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