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9:38 (수)
서울·수도권 강한 눈발...제설 1단계 비상근무 돌입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부터 적설량 1~3cm의 눈 예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12일 오후부터 온 눈이 퇴근길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후 5시께 서울 무교로 (사진= 김아름내)
12일 오후 5시께 서울 중구 무교동 (사진= 김아름내)

서울·수도권에 1~3cm 적설이 예보됨에 따라 서울시는 시, 자치구 시설공단 등 33개의 제설기관 전체가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1단계 상황 발령으로 약 4,000명의 인력과 1,000여 대의 제설차량(장비)이 강설에 대비해 제설작업을 준비 중이다. 급경사지역과 취약도로에는 사전에 제설제를 살포해 강설에 대비한다.

교통 혼잡으로 제설차량 운행이 지연되지 않도록 시는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오늘 눈이 퇴근시간대까지 계속될 수 있어, 시민들도 퇴근시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