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21:21 (토)
"안전한 여행 되도록" 기내 소독하는 대한항공 임직원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6.2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회장 등 직접 참여 눈길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이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기내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

대한항공은 6월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330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 했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6월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330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 했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과 공감하는 한편, 안전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기 위해 임직원들이 직접 손걸레로 좌석,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테이블, 창문, 화장실 등을 꼼꼼히 소독했다고 밝혔다. 

조원태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의 건강하고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과 임직원이 소독한 항공기는 6월 28일 제주발 김포행 비행을 마친 A330 기종이다.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측은 "모든 항공기에 철저한 기내소독으로 안전한 기내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이 사용하고 있는 살균소독제(MD-125)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에 효과가 있는 소독약으로 국내 식약처와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허가한 안전한 제품이다.

대한항공은 법적 기준인 월 1~2회 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 국내선은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 항공기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진행한다. 

또 코로나19 감염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승객 탑승이 확인될 경우 항공기를 격리시켜 해당 승객이 이용한 좌석 뿐만 아니라 기내 전체에 대한 소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측은 "전 여객기는 헤파(HEPA·High Efficiency Particulate Air) 필터를 통해 가열 멸균된 청정한 공기를 기내에 공급하고 있다"며 "항공기 엔진을 거쳐 기내로 유입되는 외부의 공기는 엔진 압축기를 통과하며 압축 및 가열(200℃)되어 완전 멸균되며, 매 2~3분 주기로 환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승객 머리 위쪽에서 들어온 공기는 바닥에 위치한 장치로 외부 배출돼 바이러스가 앞뒤 좌석 간 확산되는 것을 막아준다고 대한항공은 전했다. 

아울러 고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6월 10일부터 탑승 승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일반석 후방 좌석부터 순서대로 탑승하는 ‘존 보딩’(Zone Boarding)을 시행하고 전 노선 탑승객을 대상으로 탑승 전 발열체크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