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00 (금)
'컴업 조직위' 출범...컬리 김슬아 대표 민간 조직위원장으로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5.2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국내 최고 권위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킹 행사 '컴업(COMEUP)을 이끌 조직위원회가 20일 출범했다.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사진=마켓컬리) 

민간 조직위원장은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가 맡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서울 서초구 소재 한화드림플러스 강남에서 '2020년 컴업(COMEUP) 조직위원회 출범식(조직위)을 열었다. 조직위원은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스타트업, 민간지원기관, VC, 액셀러레이터, 정부기관, 미디어 등 6개 분야에서 22명이 위촉됐다. 정부 조직위원장은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이 맡는다. 

컴업(COMEUP)은 1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슬로건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맞이할 가까운 미래를 한발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에서 'Meet the Future-Post Pandemic'로 정했다. 사회제도(Social System), 일(Work), 삶(Life)을 3대 주제에 각 4개의 세부 섹션이 기획됐다. 

행사는 라이브 생방송, 스타트업 디지털 부스, 온라인 컨퍼런스·IR피칭 등 비대면·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다양하게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