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5:53 (화)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조기 집행 추진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3.1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청년 돕고 지역상권 활성화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과 소상공인을 위해 ‘청년기본소득’ 예산 1,500억 원을 상반기 조기 집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재명 경기지사. 지난 달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모습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 지난 달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올해 상반기 청년기본소득 예산인 750억 원을 5월까지 지급하고 6월 안으로 하반기 예산을 조기 집행토록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1분기는 기존 방식대로 4월 1일까지 신청받아 14일까지 심사·선정 후 4월 20일 지급예정이었으나 조기지급 계획에 따라 시군별로 지급일을 일부 앞당긴다. 6월부터 신청 받아 7월 20일경 시행 예정이던 2분기 청년기본소득 지급 시기는 4월 초로 앞당겨 5월 초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3·4분기 청년기본소득은 조례 개정이 끝나는 대로 상반기 중 지급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도에 3년 이상 연속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만 24세의 도내 청년을 대상으로 분기별 신청을 받아 그 다음 달 20일 청년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왔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청년기본소득 조기 지급을 통해 청년층과 소상공인이 국가적 어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는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경기도가 최초로 시행 중인 ‘기본소득’ 정책의 의미와 성과를 바탕으로 현재 논의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공감대 형성도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년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경기도에는 만 24세 청년 17만 명 중 약 3만1천명이 임시·일용 근로자로 일하고 있다. 도는 이번 ‘청년기본소득’ 조기 지급조치가 경제 기반이 취약한 청년층 생활 안정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 조사 결과 청년기본소득을 받아본 3500명 중 82.7%는 ‘만족한다’고 답했다. 청년들은 지역화폐를 일반 휴게음식점 58%, 편의점·슈퍼마켓 18.9%, 음·식료업종 9.0% 등에서 사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