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2:01 (목)
‘설 차례상차림’ 가락몰 제일 저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인 기준, 가락몰 17만원· 전통시장 18만7천원, 대형마트 22만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조사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설 명절이 열흘도 남지 않은 가운데, 가락몰, 전통시장, 대형마트 순으로 차례상차림 비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 내 가락몰에서 판매하는 제품들 (사진= 우먼컨슈머)
가락시장 내 가락몰에서 판매하는 건어물 및 과일들 (사진= 우먼컨슈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올해 설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하고 14일 발표했다.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25명은 자치구별 2곳씩 전통시장 50곳, 자치구별 1곳씩 대형마트 25곳,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을 방문해 소매비용을 파악했다. 

간소화 추세를 반영해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을 조사했다. 인원수는 6~7인을 기준으로 했다. 가락시장 내 가락몰에서 구매한 비용은 170,210원,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87,718원,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0,559원으로 나타났다. 가락몰은 전통시장, 대형마트 보다 각각 9%, 23% 낮았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보자 15% 저렴했다. 

전통시장에서는 무, 알배기배추, 대파 등 채소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오징어, 두부 등 일부 수산물과 가공식품 가격도 올랐다. 다만 사과, 배, 단감 등 과일류 대부분은 하락했다. 

대형마트는 무, 알배기배추 등 일부 채소류와 오징어 등 일부 수산물 가격이 상승했지만 사과, 배 등 일부 과일류와 다식, 약과, 청주 등 대부분의 가공식품류는 하락했다. 

설 농수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도 이어졌다.

가락시장 기준, 사과는 전체적인 생산량 증가 및 품질 하락에 따른 약보합세가 예상됐다. 일부 고품질 출하 지역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뚜렷해 지역별 시세 편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배는 전년도 재고물량 증가, 품질 하락, 이른 설 등으로 전반적인 가격 하락세가 전망됐다.

배추, 무는 월동배추의 재배면적 감소로 반입량 감소와 전년 대비 감소한 물량 등 강세 유지가 예상된다. 

명태, 명태포는 러시아산 냉동명태의 수입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의 비축 물량이 방출되면 향후 상승폭은 제한될 수 있다. 오징어도 어획량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 유지가 예상된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상 공사 누리집(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설 전까지 상시 제공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