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9 (금)
국립중앙의료원 상담간호사 1인당 HIV환자 수 타병원 1.5배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10.0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국내 HIV환자의 10% 이상을 진료하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명당 HIV환자 수가 다른 병원의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HIV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제공=최도자의원실)
HIV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제공=최도자의원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 자료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인당 HIV상담인 수는 422명으로 10대 병원의 평균인 289.4명의 1.5배다.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받는 HIV환자 수는 작년 기준으로 1,377명으로, 전국 HIV 환자의 10% 이상을 차지했다. 하지만 국립중앙의료원의 HIV환자 상담율은 79.3%로 상위 10대 병원 평균인 80.2%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최도자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HIV환자를 진료하는 곳으로써, 환자관리의 모델을 만들고 다른 병원들에 모범사례를 전파해야 할 책임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HIV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이 과중한 업무로 지치지 않고, 국립중앙의료원이 국가적 치료 허브로서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환자상담사업’은 환자들이 치료 의지를 갖도록 도와 복약순응도를 높여 환자들의 전염가능성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갖고 있다.

최 의원은 “모든 HIV 감염인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초기비용은 많이 들지만, 장기적으로는 더 효과가 크다는 게 WHO와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우리나라 환자 상담사업 실시 의료기관이 아직 26개밖에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산대 병원은 내원환자 중 상담을 받는 비율이 35%밖에 안 되고 국립중앙의료원 다음으로 HIV환자를 많이 진료하는 서울대병원은 사업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참여의료기관의 확대를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