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0:46 (일)
유한킴벌리, "육아휴직 후 복직률 98.2%"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8.0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으로 일하며 사원의 행복한 삶 추구
사원 약 48%, 9시 대신 다른 출근시간 선택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유한킴벌리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4년간, 육아휴직 후 복직률이 누적 98.2%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유한킴벌리 2019 산반기 임산부간담회(사진=유힌킴벌리 제공)
유한킴벌리 2019 산반기 임산부간담회(사진=유힌킴벌리 제공)

유한킴벌리는 사원들의 삶을 배려하면서 몰입감 있게 일할 수 있도록 유연한 기업문화를 유지하고 있다. 고정된 자리도 근무시간도 없는 체제로 임원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로 아침에 아기를 맡기고 출근해야 한다면 오전 10시까지만 출근하면 된다. 저녁시간에 자기개발이나 운동을 하는 경우라면 오전 7시에 출근해 오후 4시에 퇴근하는게 가능하다. 부문간의 협업을 위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의 코어타임만 지킨다면 개인의 생활패턴에 따라 유연하게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본사 사무관리직 중 통상 출근 시간인 오전 9시 외 출근 시간을 활용하는 사원은 약 48%에 달한다.
 
유한킴벌리는 "육아휴직 복직률은 거의 100%에 달하는 수치로, 지난해  저출산과 고령화 극복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