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9:08 (화)
창업1세대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아름다운 퇴진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4.1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원그룹 50주년 기념식서 밝혀
“새로운 세대가 그룹 변화, 혁신 이끌어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창립 50주년을 맞은 동원그룹의 창업주 김재철(85)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선언했다.

거꾸로지도 앞에 선 김재철 회장 (사진= 동원그룹 제공)
거꾸로지도 앞에 선 김재철 회장 (사진= 동원그룹 제공)

김재철 회장은 16일 오전,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활약상을 지켜보며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1969년 동원산업 창업 후 회사를 이끈 지 50년 만이다. 김 회장은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견인한 1세대 창업주로 아름다운 퇴진의사를 밝혔다.

김 회장은 “동원의 자랑스러운 50년을 만들 수 있도록 바탕이 되어 준 우리나라와 사회에 감사를 드리며 우리 사회에 더욱 필요한 기업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기업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1969년 8월, 동원의 최초 어선인 '제31동원호' 출어식에 참석한 김재철 회장 (사진= 동원그룹 제공)
1969년 8월, 동원의 최초 어선인 '제31동원호' 출어식에 참석한 김재철 회장 (사진= 동원그룹 제공)

김 회장은 “기업 경영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받고 이겨내야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이다 새 바람이 불어오고 있지만 동원이 가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김재철 회장은 창업세대로 소임을 다하고, 새로운 세대가 동원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야한다는 판단아래 퇴진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김 회장은 인공지능(AI)에 관심을 갖고 사업과 연결하는 방안은 물론, 글로벌 기업경영의 화두가 된 RPA 도입을 진두지휘했다.

김 회장은 퇴진 후 필요한 경우에만 경영에 대한 조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일을 할 것이라는 결심도 들려온다.

한편 김재철 회장이 퇴진하더라도 동원그룹 경영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차남인 김남정 부회장을 중심으로 경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지주회사인 엔터프라이즈는 그룹의 전략, 방향을 잡고 각 계열사는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독립경영하는 등 기존 경영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