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0:33 (월)
경기도 광주서 반려견 코로나 확진..."사람 전파 사례 없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2.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진주, 서울, 세종에 이어 경기도에서도 반려동물(개)의 코로나19 첫 확진 사례가 나왔다. 23일 경기도는 “해외에서도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의 전파 사례가 없으니 안심해 달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계없음 (출처= 픽사베이)
기사와 관계없음 (출처= 픽사베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견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광주시 거주 확진자 가정에서 키우는 개다. 검사 당시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보였다. 

도는 ‘반려동물 코로나19 검사 지침’에 따라 19일 해당 반려견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를 통해 1차 검사를 진행, 양성반응이 나왔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20일 최종 확진 판정이 나왔다.

해당 반려견은 관리지침에 따라 확진자 가족과 함께 자택에서 격리 중이며 증상은 호전된 상황이다. 지침상 확진일로부터 14일간 외출을 금지하고 격리기간 종료 또는 정밀검사를 거쳐 격리 해제 여부가 결정된다.

경기도는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의 전파 사례가 없으므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면 큰 불안을 느낄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반려동물과 과도한 접촉을 피하고, 접촉 전·후 물과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산책 시 다른 사람·동물로부터 2m이상 거리유지 등 일상에서 반려동물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며 “보호자 확진 후 반려동물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증상이 있을 때는 관할 시군 방역부서를 통해 반려동물 코로나19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홍콩에서 반려동물 코로나 감염사례가 확인된 후 전국  최초로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반려동물 코로나19 안전검사시스템’을 구축하고 선제적 검사체계를 운영해오고 있다.

검사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노출된 사실이 있고, 기침, 발열, 호흡곤란, 구토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반려동물(개·고양이)이다. 특히 31개 시군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신해 반려동물을 임시로 돌봐주는 '코로나19 확진자 반려동물 임시보호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