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9:13 (월)
흉추통증 호소하는 60대 여성 환자 많아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1.02.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2019년 흉추통증 환자는 15만3000명으로 2015년부터 연평균 2.5%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흉추통증은 심장과 폐를 보호하는 부위에 휴식 때나 운동 시 발생하는 통증을 말한다. 

최근 5년간 성별 ‘흉추통증’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5년간 성별 ‘흉추통증’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2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 흉추통증 질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발표한 데 따르면 이 기간 진료 인원은 2015년 13만9000명에서 2019년 15만3000명으로 1만4000명 증가했다.

2019년 흉추통증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20.9%로 가장 많았다. 70대 17.8%, 50대 19.5%, 40대 13.8%로 이어졌다. 60대 여성은 22.6%로 성별·연령별 구분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흉추통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85억6000만원에서 2019년 124억7000만원으로 45.7% 증가했다. 연평균 9.9%의 증가세를 보였다.

기사와 관계없음 (출처= 픽사베이)

연령별로 보면 60대 진료비는 27억9000만원, 50대는 25억원, 70대는 23억900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1인당 진료비는 8만1000원으로 2015년보다 31.0% 늘었다.

흉추통증은 근육 자극 또는 관절 기능 장애 등으로 발생한다. 흉추의 디스크 탈출증, 흉추체의 압박성 골절, 감염성 척추체염, 대상포진, 강직성 척추염 및 섬유근통증이 정형외과적인 원인으로 보고되고 있다. 다만 정형외과적인 원인 이외의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주요 증상으로는 견갑골 주위부가 뻐근하게 불편한 것에서부터 앉거나 일어서는 자세시 통증이 심해지는 등 광범위하게 보고되고 있다.

대부분 휴식, 자세 조정, 온찜질 또는 냉찜질 등 자가관리를 통해 통증을 관리할 수 있다. 통증이 지속되더라도 수술적 치료 없이 약물, 물리 치료 등으로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 

박융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자세 유지가 중요하다"며 "통증이 심하고 지속되는 경우는 꼭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