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0:33 (월)
우아한형제들에 "소비자 권익 보장" 당부한 조성욱 공정위원장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1.01.2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22일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장 김봉진)을 찾아 소비자 권익 보장을 당부했다. 이날 청년 소비자도 동행했다.

조 위원장과 동행한 청년 소비자 최다혜 씨는 배달비를 무료로 표시한 뒤 음식가격에 반영하는 사례, 특정 이용후기를 여러 매장에 반복 사용하는 사례, 입점 식당들의 원산지, 사업자 표시를 소비자가 확인하는 어렵다는 점을 설명하며 정보를 신뢰할 수 있도록 개선해줄 것을 우아한형제들에 건의했다. 

최 씨는 한국소비자연맹이 주최한 청년 소비자이슈 공모전에서 '배달하지 않는 배달앱'을 주제로 대상을 수상한 바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월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를 찾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범준 대표이사 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월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를 찾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범준 대표이사 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 위원장은 청년 소비자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해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플랫폼 상 정보의 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앱 사업자 최초로 소비자 중심경영(CCM)인증을 획득한 ㈜우아한형제들 측에 디지털 시장의 소비자 권익 보장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소비자가 배달앱에서 제공된 정보를 한층 더 신뢰하고 구매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배민라이더스를 포함한 배달대행 플랫폼이 표준계약서 마련에 참여하고 현행 계약서를 자율 개선한 것에 대해 "플랫폼 종사자들의 권리보장을 위한 의미있는 변화"라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경제에서 플랫폼은 소비자, 입점업체, 플랫폼 종사자들과 끊임없는 상호작용을 통해 성장하고 있으며 이는 결국 사람과 사람 간의 소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소비자, 사업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현장 목소리를 정책에 담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