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0:33 (월)
코로나·거리두기로 예식·숙박 소비자 상담 증가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2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1372소비자상담센터에서 지난해 12월 접수된 상담을 분석한 결과 전월(11월)대비 코로나19 확산세로 예식서비스 일정 연기와 숙박시설 위약금 등을 묻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출처= 픽사베이)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했다고 22일 전했다. 

2020년 12월 소비자상담은 60,724건으로 11월(57,890건) 대비 4.9%(2,834건) 증가했다. 전년 동월(59,654건) 대비 1.8%(1,070건)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은 품목은 '예식서비스'로 129.2%나 됐다. '각종 숙박시설' 115.6%, '외식' 108.3%로 뒤를 이었다.

'예식서비스' 상담의 경우 소비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예식 보증인원 조정, 일정 변경이 가능한지 문의했다. '각종 숙박시설'과 '외식'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로 인한 계약취소 시 과도한 위약금이 발생한 데 따른 문의였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은 품목은 '예식서비스'(685.1%), '보건·위생용품;(474.6%), '각종 금융상품'(392.9%)으로 나타났다.

'보건·위생용품'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보건용 마스크의 제품 불량으로 인한 환급 요구가 많았다. '각종 금융상품'은 한국소비자원을 사칭한 해외 및 국내 결제 승인 문자를 받고 이에 대한 대응방법을 문의하는 사례가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은 '의류·섬유'(3,002건), '투자자문(컨설팅)'(2,081건), '이동전화서비스'(1,825건)로 이어졌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6,574건(28.9%), 40대 15,047건(26.2%), 50대 11,564건(20.1%)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관련'(14,544건, 24.0%), '계약해제·위약금'(14,051건, 23.1%), '계약불이행'(7,616건, 12.5%), 일반판매를 제외한 판매방법에서는 '국내 전자상거래'(15,517건, 25.6%), '전화권유판매'(2,548건, 4.2%), '방문판매'(2,267건, 3.7%) 비중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