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7:35 (수)
1000대 기업 매출 1500조 시대...삼성전자 19년째 1위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1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1000대 상장사를 기준으로 1996년부터 2019년 매출 외형을 분석한 결과 1000대 기업 매출은 2018년 1500조 원대로 첫 진입했으며 2019년에는 매출 1조를 보인 기업은 209곳으로 역대 최다였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 (사진= 김아름내)
삼성전자 (사진= 김아름내)

1996년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 규모는 390조 원이었으며 12년이 흐른 2008년 1196조 원으로 1000조 원 시대를 열었다. 2010년 1328조 원, 2011년 1418조 원을 보이다가 성장세는 다소 둔화됐다. 2017년까지 7년간 매출 외형은 1400조 원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8년 전년 대비 3.1% 성장세를 보이며 1537조 원을 기록했다. 2019년에는 1508조 원으로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2020년은 코로나19 여파로 업종에 따른 매출 변동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CXO연구소)
1996년~2019년 24년간 국내 1000대 기업 매출 변동 현황 (한국CXO연구소)

2018년 이후 1000대 기업의 매출 외형 성장세는 소걸음이다. 1996년부터 2010년까지만 해도 전년 대비 1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보였기 때문이다. 2010년 이후로 매출 10% 이상 성장세를 보인 해는 한 번도 없었다. 2011년에 전년 대비 6.8% 매출 성장을 이룬 것이 최고 성적이다. 

CXO연구소는 “과거 1980~90년대를 주름잡던 전통 산업만으로는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을 지속화하기 역부족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한국CXO연구소)
24년간 국내 1000대 기업 중 매출 1조 및 10조 클럽 기업수 현황 (한국CXO연구소)

24년이라는 기간 동안 매출 1조 기업이 가장 많았던 해는 2019년이다. 1996년에는 1000대 기업 중 69곳만이 매출 1조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2002년 117곳, 2009년 150곳, 2012년 192곳으로 많아졌다가 2013년부터 2017년에는 180~190곳으로 줄었다. 2019년 209곳의 기업이 매출 1조를 달성했다. 이들 기업의 매출 규모는 1273조 원으로 당시 1000대 기업 전체 매출의 84.4%를 차지한다. 

2019년 전년대비 매출 1조에 포함된 기업 중에는 대웅제약, 종근당,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제약업종이 있었다. 에스엘, 파트론, 파워로직스 등도 이름을 올렸다. 

매출 10조를 기록한 기업은 2017년 37곳으로 가장 많았다.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35곳, 32곳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GS건설(2018년 11.7조 원→2019년 9.4조 원), 대우건설(10.2조 원→8조 원), 롯데쇼핑(10.2조 원→9.6조 원), 롯데케미칼(10.1조 원→9.1조 원) 4곳은 2018년 매출 10조를 달성했으나 2019년에는 명단에서 빠졌다. 메리츠증권은 2018년 8.2조 원에서 2019년에 11.4조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국CXO연구소)
24년간 삼성전자 매출액 및 1000대 기업 중 삼성전자 매출 비중 현황 (한국CXO연구소)

국내 재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는 2002년 매출 최고 자리에 오른 이래 19년째 유지하고 있다. 2020년 매출 1위도 사실상 확정됐다. 

삼성전자 매출은 1996년 당시 15조 8745억 원으로 삼성물산과 현대종합상사에 이어 매출 3위를 기록했었다. 그러다 2002년에 매출 39조 8131억 원으로 삼성물산을 제치고 국내 매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2010년 매출 112조 원을 보이며 매출 100조 시대를 열었다. 이후 2011년 120조 원→2012년 141조 원→2013년 158조 원으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2014년(137조 원)→2015년(135조 원)→2016년(133조 원) 3년 동안은 매출 성장세가 한 풀 꺾인 양상을 보였지만 2017년에는 161조 원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2018년에는 170조 원으로 매출 신기록을 세웠다. 

2018년 삼성전자가 올린 회사 외형은 동기간 1000대 기업 중 매출 300위부터 1000위까지 700곳을 합산한 것과 맞먹는다. 2018년 당시 연결 기준 매출은 243조 원이었다. 2019년 매출은 154조 원(연결 기준 230조 원)으로 이전해보다 9.2% 감소했다. 2020년 매출은 2019년 때보다 높지만 2018년 수준에는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1000대 기업 전체 매출 중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2019년에는 10% 이상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7년 10.9%, 2018년 11.1%, 2019년 10.3% 수준이다. 2017~2019년에 삼성전자를 포함한 매출 상위 10개 기업 비중은 2017년 30.8%→2018년 31.5%→2019년 30.3%로 30%를 넘었다. 1000대 기업 중 매출 상위 10개 기업의 외형 덩치가 약 30% 차지할 정도로 대기업 쏠림 현상이 강하다는 의미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향후 대한민국 경제 부흥의 新르네상스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과 연계한 고부가가치 산업들을 선도적으로 개척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실현하려면 기업의 기술 개발 노력 못지않게 새로운 시대에 적합한 규제 정비 마련도 시급하다”고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