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09:23 (일)
김혜련 시의원, "서울시·산하기관 청소노동자 근무 환경 개선" 요구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1.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첫 행정사무감사 진행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의회는 기획경제위원회 김혜련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1)이 제10대 후반기 기획경제위원회 첫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기획조정실, 경제정책실, 노동민생정책관을 포함한 소관부서 및 산하기관으로부터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전반적인 감사를 실시했다고 19일 전했다.

김혜련 서울시의원 (사진= 서울시의회)
김혜련 서울시의원 (사진= 서울시의회)

이날 김 의원은 서울시 및 산하기관 청소노동자 근무 환경 개선 등을 노동민생정책관에 요구했다. 또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1인 자영업자에 한해 고용보험료를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했으나 가입률이 매우 낮음을 지적하고 적극 홍보를 당부했다. 

서울시 예산 등을 총괄하는 기획조정실 감사에서는 중간 변경이 없는 5년 단위의 중기지방재정계획이 단년도 예산 편성에 의해 매년 변경되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규제개혁위원회가 불필요한 법제도 개선을 중앙정부에 건의했으나 중앙정부가 수용하지 않은 건에 대한 미회신 비율이 70%이상 높아 실효성 제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기획조정실 산하기관인 서울시립대 감사에서 김 의원은 2007년도 개설된 온라인 강의 에듀클래스를 현재까지 업데이트 없이 사용하고 있어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 수강에 불편함을 겪고있다 밝히고 개선을 요구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 또한 중복보증을 허용하고 있어 대다수가 혜택을 받지 못해 관련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서울연구원은 장애인 고용률이 법적 기준은 충족하지만 서울시 조례에 명시된 의무고용 인원 보다 상회할 것 등을 꼬집었다.

서울시 살림과 경제를 책임지는 경제정책실 감사에서 김 의원은 양재 R&D 단지 입주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서버 설치 공간 확대와 환경을 제공해 양재가 AI 혁신거점으로 조성되는데 동력을 잃지 않도록 주문했다. 지식재산 관련 사업이 기본계획 자문을 받지 않은 것과 미래혁신기술 조례 규정을 삭제한 이유 등도 적극 비판했다.

김의원은 또 경제정책실 산하기관인 농수산식품공사 감사에서 가락시장 무허가 상인이 중도매인으로 전환되어 제도권 편입을 시행하는 것과 관련 이해 관계자들간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산업진흥원이 현재 4개의 기술교육원을 그대로 두고 통합이나 접목 고려 없이 별도의 새로운 기술특화 캠퍼스를 각 지역별로 확대할 시 ,중복적 구축으로 중복투자·예산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혜련 의원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장기화 되고 서울시장이 부재중인 권한대행 체재 상황에서 기획조정실 등 기획경제위원회 관련 부서가 큰 문제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했다”고 말하고 “행정사무감사가 끝났지만 문제점으로 지적된 감사 내용에 대해서는 개선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고 결과 보고를 제출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