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35 (수)
대기업 직원 129명 중 1명만이 임원된다...0.8%의 가능성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1.1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코써치, 2020년 100대 기업 임원 승진 확률 조사
임원 최다 보유한 삼성전자, 직원 101.7명 당 임원 1명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100대 기업 직원이 임원이 될 확률은 얼마나 될까. 
유니코써치 분석에 따르면 올해 128.8명 당 1명이 별을 달 수 있다. 지난해 128.3명보다 0.5명 많아졌다. 코로나19 상황속에서 항공·해운, 철강 업종에서 임원 명함을 새기기는 더 어려워졌다. 올해 파악된 100대 기업 직원은 지난해 대비 6500여명, 미등기임원도 80여명 각각 감소했다. 

(유니코써치 제공)
(유니코써치 제공)

유니코써치(대표이사 김혜양)는 상장사 매출액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직원과 임직원 수를 비교했다고 11일 밝혔다. 사내외 등기임원을 제외한 미등기임원 으로 한정했으며 직원 수는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인원이다. 

올해 파악된 100대 기업 전체 직원 수는 84만7442명으로 지난해 85만3970명보다 6528명 줄었다. 같은 기간 임원도 6655명에서 6578명으로 77명이나 감소했다. 직원 85명 당 1명의 임원 책상이 사라진 것이다. 

100대 기업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128.8명으로 84만 명이 넘는 100대 기업 전체 직원 중 0.77%만이 임원이 될 수 있었다.

100대 기업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2011년 105.2명(0.95%)→2015년 106.8명(0.94%)→2018년 124.5명(0.8%)→2019년 128.3명(0.78%)으로 점차 증가해왔다. 올해는 2011년 이후 임원 승진 가능성이 가장 낮아졌다. 대기업에서 임원이 될 수 있는 경쟁률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회사별로 임원 승진 가능성도 차이를 보였다. 임원 자리에 올라설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종합상사’로 파악됐다. 이 회사가 반기보고서에 명시한 올해 직원 수는 240명, 미등기임원 인원은 12명이다. 임원 1명 당 직원 수는 20명 수준이다. LG상사 22.2명, 이노베이션(26.1명), 미래에셋생명(27.8명), SK가스(29.5명)도 직원 30명 미만 당 1명꼴로 임원이 될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달리 한국전력공사(한전)은 지난해 5580명에서 올해 직원 7612명 당 임원 1명꼴로 100대 기업 중 임원이 되기 가장 어려운 회사로 꼽혔다. 올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미등기임원은 3명이다. 사내이사(상근) 6명까지 포함해 임원을 9명으로 보더라도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2537명이다. 

(유니코써치 제공)
(유니코써치 제공)

업종별로도 임원 1명이 관리하는 직원 수는 차이가 있었다. 증권업에 포함된 회사들은 올해 직원 52.4명 당 1명 꼴로 임원 자리에 올라섰다. 무역(66.5명), 석유화학(74.8명), 보험(81.3명), 건설(99명) 업종 등도 직원 100명 미만 중에서 별을 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통은 직원 325.2명 당 1명만이 임원이 될 수 있었다. 조선·중공업(234.9명), 항공·해운(203명), 자동차(145.5명), 철강(180.7명), 전기·전자(130.4명), IT·통신(125.5명) 업종으로 이어졌다.  

특히 항공·해운(작년 176.7명), 철강(174.5명), IT·통신(121.2명) 업종 등은 지난해보다 임원 1명이 관리하는 직원 수가 많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올해 임원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줄었다. 보험(84.1명)과 증권(55.5명)의 경우 임원 1명이 관리하는 직원 수가 적어지면서 임원 승진 확률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

재계를 대표하는 4대 기업의 임원 1명당 직원 수도 차이를 보였다. 삼성전자(작년 100.6명→올해 101.7명), SK하이닉스(124.7명→189.5명), LG전자(125.8명→127.7명), 현대자동차(154명→150.1명) 순이다. 

현대자동차만 제외하고 임원 1명이 관리하는 직원 수는 지난해보다 많아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100대 기업 중 미등기 임원 수가 가장 많았다. 올해 파악된 미등기 임원은 1049명으로 조사에서 제외한 사내이사 5명까지 합치면 전체 임원(사외이사 제외)은 1054명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임원 1명 당 직원 숫자는 2014년(80.7명)→2015년(83.3명)→2016년(89.8명)→2017년(94명)→2018년(97.4명) 순으로 높아지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100명대에 진입했다. 

유니코써치 김혜양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 등으로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다수 업종들이 실적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부장급 이하 일반 직원 수를 줄이기에 앞서 선제적으로 임원 숫자부터 축소하려는 경향이 다소 강해질 수 있다”며 “2021년 임원 인사에서 일반 직원이 임원이 될 가능성은 올해보다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