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40 (수)
이재명, '옵티머스' 연루설에 "국민의힘, 구시대적 정치공세...애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0.1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지사, 본인에 제기된 의혹 입장 밝혀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 조준된 의혹에도 "뭐가 아쉬워서 수십만원에 불과한 부당이익 얻겠나" 입장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남의 당 걱정할 입장은 아니지만 국민의힘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다"며 "구시대적 정치공세나 하는 모습이 애잔하다"고 했다. 

야권이 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사태를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 규정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한데 대해 14일 이재명 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의견을 밝힌 것.

이 지사는 "옵티머스와 관련한 어떤 회사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님께 복합기를 공여해 사용료 수십만원을 대신 지급했다는 문서와 모 변호사를 통해 제게 특정 물류단지 관련 청탁을 한 결과 '패스트트랙'으로 '9월안에 인허가'가 나니 사업이익 1600여 억원으로 사기금액을 보전하겠다는 허무맹랑한 사기범 작성의 문서내용을 기반으로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이 (이낙연)대표님과 저를 옵티머스 사기에 관련자처럼 정치공세를 한다"고 했다. 

앞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한 이 지사는 "상식적으로 압도적 대선후보 지지율을 가진 이 대표께서 뭐가 아쉬워 계약문서와 통장입금 기록이라는 물적증거를 남기며 수십만원에 불과한 부당이익을 얻거나 묵인했겠냐"며 "되려 연루설을 주장하는 측의 악의적 정치음해를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 "최소한 1년 이상 걸리는 물류단지인허가 절차에 패스트트랙이란 존재하지도 않고, 4월에 신청했으니 9월내 인가는커녕 이미 10월 중순이 되도록 초기절차도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면서 "광주시와의 협의난항으로 인허가는 요원하므로 저를 언급한 문서내용도 허구임은 누구나 금방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을 제기한 인물이 "사람과 국기기관을 속이며 수천억대 사기행각을 벌이며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사기범이라는 점에, 내용 자체로 보아도 결코 특혜나 진실이 아님은 명백한데, 국민의힘이 허위사실이나 사기꾼의 거짓말에 기초하여 정치공세를 하는 것은 결코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공세근거 문서들이 "검찰수사과정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정치검찰, 보수언론, 국민의힘 3자의 합작결과가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허위사실에 기초한 선동으로 국민을 속이거나 부당한 정치공세나 발목잡기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정치하는 시대는 갔다"며 "음해성 정치공세를 펴는 구시대적 행태는 깨어 행동하는 주권자를 선동에 휘둘리는 대상으로 취급하는 바보짓"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