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22:33 (금)
1인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 10GB...코로나 영향
  • 박문 기자
  • 승인 2020.10.12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펙셀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외출 자제 및 비대면 회의 등으로 데이터 소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 가입자 한 명당 사용한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0GB를 돌파했다. 5G 홍보에 따른 서비스 이용자도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7월 기준, 이동통신 가입자 인당 월평균 트래픽은 10.12GB(기가바이트)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과 비교했을 때 약 2GB 증가했다. 8월에도 데이터 사용량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이통사 가입자 1인당 월평균 트래픽은 10.44GB까지 올랐다. 

지난 2017년 기준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5GB를 넘어선 후 3년만에 2배 늘었다. 와이파이를 포함한 이통사 전체 월간 트래픽은 8월 기준 70만9347TB(테라바이트)로 사상 최고 기록을 나타냈다.

감염증에 따른 '비대면' 활동이 늘면서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SKT, KT, LGU+ 등 이통3사 전체 월간 트래픽은 2월 58만427TB(테라바이트) 이후 3월 63만9468TB 등 증가하고 있다.

5G 서비스 상용화도 데이터 사용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5G 전체 트래픽은 지난해 4월 서비스 출시 당시 5937TB에서 올해 8월 기준 22만5050TB로 약 38배 증가했다. 8월 월평균 트래픽은 4G와 5G가 각각 10.68GB와 27.26GB로다. 5G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은 4G 가입자의 2.6배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