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19:02 (토)
해군 최초 여성 상륙함장 탄생...안미영 성인봉함장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7.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해군에서 첫 여군 상륙함 함장이 나왔다.

제17대 성인봉함장으로 취임한 안미영 중령(진)이 함장의자에 앉아 필승의 의지를 다지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해군)
제17대 성인봉함장으로 취임한 안미영 중령(진)이 함장의자에 앉아 필승의 의지를 다지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해군)

학사사관(98기) 출신인 안미영 중령(40)은 지난 24일 경남 창원 해난구조대 체육관에서 열린 함장 이·취임식에서 17대 성인봉함장으로 취임했다. 

해군은 6월 전반기 장교보직심사위원회를 통해 안 중령(진)을 상륙함 함장으로 선발했다.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된 후 첫 중령급 직위의 함장이다. 

안 중령은 "함장으로서 솔선수범하며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승조원들의 역량을 극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중령은 2003년 학사사관후보생(OCS)으로 지원해 해군 장교가 됐다. 같은 해 해군 소위로 임관해 첫 보직으로 광개토대왕함 전투체계보좌관을, 2005년에는 성인봉함 갑판사관으로 근무 후  5전단 정작참모실 계획담당을 거쳤다. 

안 함장이 지휘하는 성인봉함(LST, 2,600톤급)은 해군 5성분전단 소속 상륙함으로 상륙작전시 해상으로부터 목표지역으로 상륙전력을 수송하고 해외파병, 인도적 지원, 재난구조지원 등 국가 대외정책 지원 임무를 수행한다.  길이는 112m며 승조원은 120여명이다. 

한편 해군은 국방개혁 2.0과 연계해 2022년까지 여군인력을 간부 정원의 9%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