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21:21 (토)
교보생명,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 선정
  • 박문 기자
  • 승인 2020.06.3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교보생명은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근로복지공단과 퇴직연금 자산관리사업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 업무협약식에서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왼쪽)이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교보생명)
지난 29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 업무협약식에서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왼쪽)이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교보생명)

이번 업무협약은 교보생명과 근로복지공단의 퇴직연금 파트너십을 통해 중소기업의 퇴직연금 활성화를 지원하고 근로자의 노후생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근로복지공단은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30인 이하 사업장에 최적화된 퇴직연금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매년 퇴직연금 적립금이 크게 늘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약 8만 개 단체, 38만 명의 가입자들로부터 2조 6천억 원의 적립금을 관리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은 장기적 관점에서 퇴직연금제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적극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퇴직연금 자산관리사업자로 교보생명과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했다.

교보생명이 자산관리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들은 우수한 상품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은 앞으로 우수한 상품을 통해 퇴직연금 수익률 향상에 힘쓰고 노무·세무·투자 종합재무상담 서비스, 다윈서비스, 북모닝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실제로 교보생명은 업계 최저 수준(0.2%)의 확정기여형(DC) 자산관리수수료를 적용하는 등 30인 이하 중소기업에 수수료를 낮춰 사업주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또한 고객 스타일에 맞는 상품 제공과 맞춤형 유지관리 서비스를 통해 높은 장기수익률을 시현하고 있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은 “퇴직연금은 국민연금, 개인연금과 더불어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3층 보장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에게 우수한 상품을 제공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원해 퇴직연금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국내 보험사 최고 신용등급인 ‘A1’, ‘A+’ 등급을 획득하는 등 재무안정성과 수익성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 있다.

퇴직연금 부문에서도 1976년 국내 최초로 종업원퇴직적립보험을 개발하는 등 40여 년간 퇴직금 시장을 선도하며 장기운용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 2,800명의 퇴직연금제도모집인과 계리·회계·노무·세무 등 전문인력을 통해 체계적인 지원 체계를 갖춘 것도 강점이다.

안정적인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높은 수익률과 전문적 관리 등 장점이 알려지면서 교보생명은 글로벌기업들이 선호하는 퇴직연금 사업자로 각광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