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9:39 (토)
"국가 수호 위해 헌신한 여성 참전용사, 존경과 감사"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6.2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6.25전쟁 및 여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 중구 소재)에서 여성 참전용사 및 육·해·공군 사관학교 1·2기 여군 장교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6·25 전쟁에 참전했던 여군 예비역 6명과 육·해·공군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장교로 복무 중인 여군 3명이 참석했다.

6·25 전쟁 및 여군 창설 70주년을 맞이해 여가부는 6월 25일(목)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여성 참전용사 및 여군 장교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여성가족부)
6·25 전쟁 및 여군 창설 70주년을 맞이해 여가부는 6월 25일(목)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여성 참전용사 및 여군 장교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여성가족부)

여군 예비역은 보병장교로 전방 전투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친 임동순 대령(90세),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조종사인 김경오 대위(91세), 최근 코로나19 극복 공익 캠페인에 출연한 바 있는 김명자 대위(89세), 간호장교로 활동했고 애국지사 이상설·이충구 선생의 손녀이기도 한 이현원 중위(89세), 여자의용군으로 참전한 최선분 중령(85세), 손태순 대위(89세)다.

현역 장교 3명은 1997년 공군사관학교 여생도 1기로 입학하여 공군 최초 여성 전투대대 비행대장이 된 박지원 중령(43세), 1999년 육군사관학교 여생도 2기로 입학해 군사경찰병과 첫 여군 중령으로 성폭력·인권침해범죄수사대장을 맡고 있는 노현주 중령(40세), 1999년 해군사관학교 여생도 1기로 입학하여 2017년 해군 최초 여군 함장이 된 안희현 소령(41세)이다. 

'여성 참전용사 및 여군 장교 간담회'에서 김명자 대위(여자의용군 1기생)와 이정옥 장관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 여성가족부)
'여성 참전용사 및 여군 장교 간담회'에서 김명자 대위(여자의용군 1기생)와 이정옥 장관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 여성가족부)

이 장관은 "6·25 전쟁 당시 구국의 일념으로 젊음을 바친 여성 참전용사의 용기와 헌신에 무한한 경의를 표한다"며 "올해는 6·25 전쟁 및 여군 창설 70주년이 되는 해로서,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자원 입대했던 여성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애국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더 많은 여군들이 국방의 주역으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