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07:48 (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경영 전망은?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5.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인묵 서울시의원,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웨비나 참석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의 경영 환경을 전망하는 세미나가 진행됐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채인묵 의원(더불어민주당, 금천1)은 14일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가 주관하고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 웨비나' 에 참석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트렌트 변화 대책을 논의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 트렌드 변화 대책 세미나 (사진= 서울시의회)

박희석 서울연구위원은 코로나19가 서울경제와 중소기업에 미칠 영향을 발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전망했다. 

서울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서울지역의 총 내수 피해액은 4조 4137억 원으로 추정된다. 항목별로 오락·문화 1조 3,867억 원, 음식·숙박 2조 321억원, 기타상품·서비스 9,949억 원으로 서울지역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힘든 나날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채인묵 의원은 “서울시의회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조금이도 고통을 덜어드리고자 감추경을 시행하여 기정예산 대비 총 1조 6,738억을 증액했다”며 “「서울특별시 소상공인지원에 관한 조례」와 「서울특별시 상가임차인 조례」에서 추가경정예산으로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례상 근거를 확보하고 코로나19에 사용될 증액 예산으로 총 3,809억 5100만원을 편생했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코로나19로 서울의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뜻하지 않은 어려움에 직면한 안타까운 현실에서 서울시의회가 이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채인묵 의원은 「서울특별시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을 위한 조례안」을 발의하고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육성과 활성화에 필요한 지원 규정을 마련하는 등 서울경제 활성화를 위해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웨비나(Webinar), 웹(Web)과 세미나(seminar)의 합성어로 양방향 멀티미디어 프레젠테이션으로 온라인에서 시청 가능한 세미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