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7:11 (목)
한국관광 인지도·선호도 6년 연속 상승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4.1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2019 한국관광 해외광고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조사' 발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6년 연속 한국관광에 대한 외국인 인지도, 선호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9 한국관광 해외광고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세계 주요 20개국의 15~59세 남녀 1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17일~올해 1월 6일까지 온라인 설문으로 실시됐다. 

조사결과 인지도는 지난해 57.9%대비 1.1%p 상승한 59.0%을, 선호도는 지난해 59.5% 대비 2.4%p 상승한 61.9%를 기록했다. 상승 배경에는 K-pop 인기와 해외 밀레니얼세대 등을 대상으로 한 공사의 디지털 홍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 상위권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주요 동남아시아 국가가 차지했다. 특히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의 한국관광에 대한 인지도, 선호도가 각각 크게 상승했다.

방한관광 2대 주력시장이던 중국, 일본 역시, 2018년 대비 2019년 모두 상승했다. 

응답자의 49.1%는 유튜브, 넷플릭스 등 온라인 동영상 채널을 통해 해외여행 체험기나 목적지 소개 영상을 본 경험이 있었다. 국가별로는 인도네시아(75.5%), 태국(72.7%), 베트남(71.9%) 등이 높았다. 영상 시청 후 ‘기분이 좋아진다’(81.6%), ‘소개된 장소에 가고 싶어진다’(80.6%) 등 긍정적 응답이 많았다. 

관광공사 오충섭 브랜드마케팅팀장은 “공사는 수도권뿐만 아니라 지방의 독특한 소재를 발굴해, 해외시장 맞춤형 광고를 제작·홍보할 예정”이라며, “올해도 공사 누리집 및 유튜브·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한국관광을 적극 홍보해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