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09:08 (목)
PMI투자 메디카고, 코로나19 백신 올 여름 임상 추진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3.2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1월까지 임상3상 완료 목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이 투자한 캐나다의 바이오 제약회사 '메디카고'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연구에 큰 진전을 거두고 있다. 26일 PMI에 따르면 메디카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정보를 얻은 지 20여일만인 이달 중순, 바이러스성 입자(VLP, Virus-like Particles)를 성공적으로 생산했다.

바이러스성 입자는 나노미터 크기의 작은 입자로 바이러스와 동일한 구조를 갖고 있어 체내에 투입되면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처럼 면역체계를 작동시킨다. 하지만 유전물질을 갖고 있지않아 감염증세는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특징으로 바이러스성 입자는 감염병을 예방하는 백신으로 사용하거나 특정 유전자를 체내에 배달하는 유전자 치료법의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 

메디카고는 현재 안정성과 효능에 대한 전임상 실험을 진행 중이며, 전임상 실험이 완료되면 보건당국과 협의해 올 여름 7~8월 임상 실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PMI는 "대부분의 백신 제조 업체들은 살아있는 비활성 바이러스를 사용해 백신을 생산하는데 많은 비용이 들고 백신생산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다"면서 "반면 메디카고는 바이러스 구조를 갖고 있지만 완전한 유전 코드를 보유하지 않은 VLP를 활용한다. 특히 메디카고는 담배과의 식물을 활용해 연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토양 박테리아의 일종인 아그로박테리움에 유전자 염기서열을 삽입하고 식물을 박테리아에 감염시키면 식물이 백신으로 사용될 단백질을 생산한다는 것이다.

달걀을 사용하는 백신개발 과정이 약 6개월 소요되는 반면, 담배과 식물을 활용한 백신개발 사이클은 6주 정도로 짧다. 

PMI는 또 "메디카고는 바이러스성 입자를 활용한 계절독감 백신을 개발해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으로 부터 검증을 받고 있으며 로타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백신 개발은 현재 임상 1상과 전 임상 단계를 거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디카고 CEO 브루스 클라크 사장은 최근 ‘디펜스원’ 인터뷰에서 “규제당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달라질 수 있지만 메디카고의 기본 계획은 올 7월부터 임상 연구를 시작하는 것”이라며 “내년 11월부터는 백신 보급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백신 개발 스케줄을 전망했다. 

한편 PMI는 지난 2013년 메디카고 투자를 결정, 회사 지분 40%를 보유했다. 60%는 미츠비시타나베제약(MTPC)이 소유하고 있다.

PMI는 "메디카고에 대한 투자는 과학기술과 혁신을 향해 회사가 변화를 추진한 결과물"이라며 "계절성 독감 백신, 로타 바이러스 백신 개발 과정에서 보여준 메디카고의 혁신적인 연구와 기술이 코로나19 사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