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0 21:51 (일)
‘와병설 ’정몽구 회장 車명예의전당 헌액
  • 임명재 기자
  • 승인 2020.02.0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최초

[우먼컨슈머=임명재 기자] 2년 이상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와병설이 나도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된다.

정몽구 회장(사진=현대차 제공)
정몽구 회장(사진=현대차 제공)

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세계 자동차 역사에 남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달성해 자동차 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중대한 기여를 한 인물을 헌액한다.

정 회장은 이로써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 벤츠 창립자 칼 벤츠, 혼다 창립자 소이치로 혼다, 토요타 창립자 키이치로 도요타 등과 동열에 오르게 됐다.

명예의 전당은 이 밖에도 ▲올해의 업계 리더상 ▲자동차산업 공헌상 ▲젊은 리더십 및 우수상 부문에서 수상자를 매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모빌리티 혁신상이 추가됐다.

올해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7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릴 예정이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는 7일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의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회장의 수 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헌액 이유를 설명했다.

정 회장은 IMF외환위기 당시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극심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기아자동차를 인수해 성공적으로 회생시켜 글로벌 자동차업체로 육성했으며, 2010년 이후 현대·기아자동차를 글로벌 톱 5업체로 성장시켰다.

정 회장은 앞서 2001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또 ▲2004년 ‘비즈니스 위크’ 최고 경영자상 ▲2005년 ‘오토모티브뉴스’ 자동차 부문 아시아 최고 CEO ▲2009년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밴 플리트상 ▲2012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세계 100대 최고 경영자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