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8:51 (수)
캠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경영정상화 지원
  • 박문 기자
  • 승인 2020.01.1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박문 기자]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15일 올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back) 지원 규모를 최대 2000억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시행 6년차를 맞아 이날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에서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번 현장 간담회는 문 사장의 취임 후 첫 현장 일정으로, 정부의 구조조정 시장 활성화를 통한 기업 재기지원 강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그는 최근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우선매수권을 행사해 매각자산을 재매입한 코스모화학과 지난해 캠코에 자산을 매각하고 경영정상화를 시작한 티씨티를 방문, 현장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문 사장은 "캠코는 지난 2015년부터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경영위기 중소기업에 운영자금을 신규로 공급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해왔고 2018년부터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한 기업과 민간투자자간 투자매칭, 회생기업에 신규자금을 공급하는 DIP금융 지원 등 다양한 맞춤형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지난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지원 규모인 1621억원을 넘어 최대 2000억원까지 지원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회생기업에 대한 DIP금융 지원도 활성화함으로써 경영위기 중견·중소기업의 신속한 재기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의 공장, 사옥을 매입 후 재임대함으로써 기업에 운영자금을 신규로 지원하고 기업은 매각자산에 대한 우선매수권을 부여받는 경영정상화 지원 프로그램이다.

캠코는 지난 2015년 프로그램 개시 후 현재까지 총 39개 기업에 4963억원의 유동성을 공급했고, 지난해에는 최대 규모인 1621억원을 지원했다. 또 캠코의 자산 매입, 임대, 기업의 매각자산 재매입 과정 전반에 걸친 제도 개선을 통해 기업 지원을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