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08:53 (금)
LG 올레드 TV, CES가 인정한 ‘최고 TV’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1.1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LA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TV로 선정됐다. 

LG전자가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으로부터 6년 연속으로 TV 부문 'CES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받았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으로부터 6년 연속으로 TV 부문 'CES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받았다. (사진= LG전자)

현지시간 9일, LG 올레드 TV(모델명: CX)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으로부터 TV 부문 ‘CES 2020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받았다. 6년 연속 CES에서 최고 TV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경쟁사는 ‘비지오(Vizio)’의 OLED TV와 삼성전자 QLED TV였다. 

리얼 8K를 앞세운 LG 올레드 TV 라인업은 전시 주관사인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와 해외 유력 매체에게 압도적 화질과 혁신적 디자인으로 찬사를 받았다. 미국 ‘타임(Time)’과 ‘뉴스위크(Newsweek)’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Best of CES 2020)’으로 언급했다. 타임은 “이 제품이 ‘CTA’의 해상도 기준을 훨씬 뛰어 넘는데다 업스케일링 기능이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유력 IT매체 ‘우버기즈모(Ubergizmo)’, ‘사운드가이즈(Soundguys)’ 또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꼽았다.

미국 IT 매체 ‘씨넷(Cnet)’은 LG전자 롤러블 올레드 TV을 “지난 2년간 CES에서 TV의 가장 큰 센세이션(The biggest TV sensation the last two years at CES was probably LG's incredible rollable TV)”이라며 “미래가 다가왔다(Future is now)”는 표현으로 극찬했다. 

LG전자는 ‘벽밀착 디자인’도 씨넷(Cnet), 탐스가이드(Tom’s Guide), 테크리셔스(Techlicious)가 호평했다고 전했다. 이 디자인은 화면, 구동부, 스피커 등을 포함한 TV 전체를 벽에 밀착해 기존 벽걸이 TV와는 차원이 다른 고급스러움을 제공한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도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낸다. 자유자재로 조절 가능해 섬세한 화질이 표현된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은 “프리미엄 TV 시장이 올레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LG 올레드 TV가 단연 최고임을 거듭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