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6:47 (목)
IT분야서 근무 원하는 여성, '서울창업허브'로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0.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시여성능력개발원, ‘제3회 청년여성 직무Up 포럼’ 개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는 시여성능력개발원과 함께 IT, 웹, 스타트업 분야에 취·창업을 꿈꾸는 청년여성을 위한 직무업(UP)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1월 8일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위치한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된다. 

한국기업데이터 IT운영부 문영화 부부장은 IT분야로 진출을 원하는 청년에게 시스템 운영 특강을 실시한다. 이어 위드네트웍스의 정미영 이사는 ‘정보보안/네트워크’를, (주)넥슨코리아 IT기획팀 손다연 과장은 ‘UX기획’, 모두투어네트워크 박수아 개발자는 ‘시스템 개발’, (주)이지앤모어 안지혜 대표는 스타트업 관련 강의를 이어간다. 

현직 전문가들은 20명 내외의 소규모 그룹에서 멘토링을 실시하며 실무 중심의 맞춤 취업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멘토링 이후에는 전문 직업상담사의 1대1 취업상담이 진행된다. 
현장 구직신청서를 작성한 후 참여할 수 있다. 사전신청 선착순 30명 대상 MBTI 성격유형검사와 결과해석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취업을 준비 중인 만34세 이하 서울시 거주 또는 서울시 소재 학교의 청년여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1월 7일(목)까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누리집에서 선착순 100명을 접수받는다. 

조영미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원장은 “이번 포럼은 취업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직무 맞춤형 프로그램인 만큼, 청년여성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며, “앞으로도 청년여성들에게 취업지원과 커리어 개발의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