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1:57 (토)
GC녹십자,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 ‘퀸스플라본’ 출시
  • 김정수 기자
  • 승인 2019.10.1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홍조·불면증 등 개선에 도움 줘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 건강기능식품인 ‘퀸스플라본’을 오는 19일 출시한다. 

퀸스플라본 (사진= GC녹십자 제공)
퀸스플라본 (사진= GC녹십자 제공)

퀸스플라본은 여성 갱년기 증상인 안면홍조, 불면증, 피로감, 두통 등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주 원료로 ‘회화나무열매추출물’이 함유돼있다. 식물성 에스트로겐이라 불리는 ‘이소플라본’ 성분이 풍부해 생리활성 기능을 높여준다.  

GC녹십자는 이러한 기능성을 인정받아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각각 개별인정형 원료와 신규 식품원료(NDI·New Dietary Ingredients)로 등록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로회복을 돕는 비타민B군(B1, B2, B5 등)을 비롯한 각종 비타민과 면역 기능에 필수적인 비타민C, 아연 등이 함유돼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최근 갱년기 증상 개선을 위해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제품 출시를 기획했다”며 “하루 한 알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갱년기 증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GC녹십자는 NS홈쇼핑에서 19일 오전 7시 20분부터 ‘퀸스플라본’ 판매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