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9:46 (토)
학자금대출 연체로 신용불량자된 청년 9,491명
  • 박문 기자
  • 승인 2019.10.1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학자금대출 연체로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정재호(경기고양을)의원이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사가 보유한 21,163명의 학자금대출 채무자 중 절반에 가까운 9,491명(44.8%)이 대출 연체사유로 신용불량자 상태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년들의 부담을 완화할 탕감계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공=한국주택금융공사)
(제공=한국주택금융공사)

2019년 7월말 기준 공사는 21,163명의 채무자에 대한 학자금 원금잔액 113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중 9,491명이 신용불량자 상태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8,219명(86.5%)이 ‘100만원 미만’ 잔액으로 신용불량 상태에 빠진 것으로 나타나 적극적인 구제방안이 필요했다.

정재호 의원은 “특히 미수채권 세부내역을 보면 부대채무(대지급금+미수이자+지연배상금)가 125억 원으로 원금 113억 원보다 많아 빚이 빚을 부른다고 볼 수 있다”며, “자신들이 속한 사회를 ‘헬조선’이라 외치며, 스스로 ‘청년실신’(청년실업+신용불량자), ‘지옥고’(지하방+옥탑방+고시원)로 칭하는 청년들을 구제할 수 있는 강력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주금공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학자금 채무와 관련된 지적이 제기될 때마다 소액채무나 부대채무에 한해 탕감을 추진해왔지만 상황이 크게 나아지지는 않았다”며, “공사는 생색내기용 탕감이 아니라 청년들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탕감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