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00 (목)
아모레퍼시픽-알리바바, 빅데이터 기반 '소비자 연구' 함께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9.1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11일 알리바바 그룹과 빅데이터 기반의 소비자 연구, 신제품 개발을 위한 협업 사무소를 개소하고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아모레퍼시픽 중국법인장 찰스 카오(왼쪽)와 알리바바그룹 FMCG 사업부문 대표 마이크 후(오른쪽) 업무협약(MOU) 체결모습 (사진= 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문을 연 ‘A2 항저우 캠프’를 통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알리바바 그룹의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Tmall Innovation Center)와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의 찰스 카오(Charles Kao) 중국법인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뷰티 시장에서 제품 혁신과 디지털 마케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알리바바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정확하게 반영한 제품 출시는 물론 궁극적으로는 연구개발부터 생산, 마케팅에 이르는 전 과정을 디지털화 할 것”이라고 했다. 

티몰을 단순 판매 채널을 넘어 브랜드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통합 브랜드 플랫폼으로 확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마이크 후(Mike Hu) 알리바바 그룹 티몰 소비재 사업부문 대표(General manager of Tmall's fast-moving consumer goods division)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양사는 협력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며 “협력을 통한 혁신을 지속하여 중국 소비자에게 더욱 우수한 제품과 소비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