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9 (금)
한샘-일렉트로룩스, 부엌 공기질 관리 '스마트 후드-국탑' 선봬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9.0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파이 연결없이 간편하고 전기요금 절약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한샘(대표이사 최양하)은 혁식적인 상품경쟁력을 통해 시장 브랜드 경쟁력 확대와 차별화에 나선다. 

한샘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와 공동으로 개발한 후드-쿡탑 연동시스템 상품군을 단독으로 선보인다.(사진=한샘 제공)
한샘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와 공동으로 개발한 후드-쿡탑 연동시스템 상품군을 단독으로 선보인다.(사진=한샘 제공)

한샘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와 공동 개발한 후드-쿡탑 연동시스템 상품군을 단독으로 선보인다. 쿡탑과 후드가 연동돼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 받으며 쿡탑 사용 시 자동으로 후드의 풍량, 조명, 전원이 조절되는 패키지 시스템이다.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기기개발팀에서 개발한 연동시스템은 인터넷 연결이 필요없는 ‘IR센서(적외선)’ 방식으로 별도의 페어링(wifi/블루투스 등에 연결)과정 없이 설치하면 자동으로 연동시스템이 활성화되고 제품을 철거하지 않는 한 연동이 해제되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쿡탑에 IR센서의 발신부가 내장돼 있고, 후드에 수신부가 내장된 방식으로 쿡탑 전원만 켜도 후드 조명이 자동으로 켜지며, 요리 중에는 사용량에 따라 후드 풍량이 자동 조절된다. 요리가 완료되면 조명이 자동으로 꺼지고 배관 내 오염된 공기를 배출한 뒤 후드가 자동으로 꺼지는 편리한 시스템이다.
 
한샘 독점 모델인 일렉트로룩스의 커넥티드 인덕션 쿡탑은 직접 가열방식이 아닌 냄비에만 열이 전달되는 간접가열 방식으로 화재 위험이 거의 없다. 열효율 90%로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해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친환경 가전으로 개발됐다.

한샘에 독점 공급되는 일렉트로룩스의 커넥티드 하이브리드 쿡탑은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인덕션 2구와 라디안트 1구로 구성돼 인덕션을 주로 사용한다. 인덕션에 작동하지 않는 용기만 라디안트 화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일렉트로룩스 한샘 독점 모델은 일반 전기쿡탑 대비 10mm 넓은 와이드 프리미엄 세라믹 상판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한샘의 전력제어 시스템이 적용돼 별도의 누전차단기가 없는 플러그타입으로 2구까지만 사용가능한 기존의 수입 전기쿸탑과 달리 3구를 원활히 사용할 수 있다.
 
이들 쿡탑과 연동이 가능한 일렉트로룩스의 커넥티드 그랑 침니후드 역시 한샘의 독점 모델이다. 듀얼팬 모터를 적용해 좁은 배기구와 열악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성능을 낼 수 있다. 또 조작부 패널을 빗각 디자인으로 설계해 키가 작은 고객도 사용하기 쉽게 고려됐다. 조리 환경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효과적으로 포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번 후드-쿡탑 연동시스템은 한샘 전용 제품으로 한샘 매장을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현재 잠실과 하남, 논현, 광주, 분당을 비롯한 한샘의 대형전시장에서 연동시스템을 체험해볼 수 있다.
 
앞서 지난 1월 한샘과 일렉트로룩스는 쿡탑 4종과 후드 2종을 출시했다. 양사는 공동 개발을 통해 이번 연동시스템을 선보였다. 올해 10월경에는 커넥티드 아일랜드 후드, 이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일렉트로룩스의 대형가전 라인업을 잇따라 선보이며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한샘에서 선보이는 연동시스템은 고객이나 시공기사가 와이파이나 블루투스에 연결해야 하고 또한 복잡한 사용법을 익혀야 할 필요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한샘의 혁신적인 부엌기기패키지를 경험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연구소 기기개발팀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인 일렉트로룩스와 공동 개발을 통해 디자인부터 기능까지 한샘 부엌에 특화된 상품기기를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