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29 (수)
국내 최초 여성인권선언 '여권통문' 121주년 행사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8.3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31일 북촌문화센터서 개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인권선언 '여권통문' 발표 121주년을 기념해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이 31일 오전 10~17시 북촌문화센터에서 특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여권통문은 1898년 9월 1일 북촌 여성들을 주축으로 여성의 교육권 보장을 요구한 선언문이다.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을 일깨우고 후에는 우리나라의 최초 민간 사립여학교인 순성학교 설립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시는 여권통문 행사를 통해 체험, 강연, 전시 프로그램과 해설사와 함께 북촌 내 여성인권 관련 흔적을 살펴보는 마을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마을여행은 헌법재판소, 서울교육박물관 등 북촌에 남아있는 여성 교육 및 인권 흔적을 살필 수 있는 1코스, 경복궁, 창덕궁 궁녀의 삶을 살펴보는 코스2로 운영된다. 코스별 2회 운영되며 회당 15명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사전예약해야한다. 

또 한옥의 공간구성을 통해 여성들의 삶과 지위를 살펴보는 '한옥 속 여성의 삶과 지위'(중앙대학교 최윤경 교수) 강의와 여권통문 발표부터 순성학교 설립까지의 여성인권 역사를 되짚어보는 '이름 없는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국립여성사전시관의 기계형 관장) 강연이 진행된다. 강의 당 25명 선착순으로 진행하며 사전예약해야한다.

이밖에도 북촌문화센터 대문 앞에 여권통문이 전시되며, 안방에서 한복천으로 나비를 장식해 나만의 공예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오늘의 여성, 과거의 여성을 기억하다 ‘전시전’을 통해 ‘사람답게 살기 위한 권리’를 써내려간 ‘여권통문’의 전문을 읽어볼 수 있고 역사 속 여성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기 위해 책, 양말 등으로 제품화한 프로젝트도 관람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여성 인권운동의 역사를 통해 도심 속 한옥주거지 북촌의 새로운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면서 “북촌 방문 시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