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09 (목)
튀김서 발암추정 '아크릴아마이드'...저감하려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8.2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튀김·과자류·커피 등에서 검출되는 자연발생 물질 
소비자원 “가정서 조리 시 조리온도 낮게, 시간은 짧게”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감자튀김, 과자류, 커피 등에서 자연 발생하는 발암추정물질인 ‘아크릴아마이드’를 줄이기 위해서는 권고기준이 마련돼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크릴아마이드’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발암추정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아크릴아마이드 생성 가능성이 있는 감자튀김, 과자류, 시리얼, 빵류, 커피류 등 5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함량을 조사한 결과 전 제품 모두 국내 권고 기준 이내였으나 일부 제품은 유럽연합의 식품군별 기준을 초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식약처는 식품 내 아크릴아마이드 잔류 권고기준을 1,000㎍/㎏으로 정하고 업계 자율에 맡기고 있다.

유럽연합의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저감화를 위한 규정을 통해 감자튀김·시리얼 등 약 20여 종의 식품군별로 40 ~ 850㎍/㎏의 기준을 설정했다. 치커리 커피 대용품의 경우 기준은 4,000㎍/㎏이다. 

50개 중 감자튀김(510㎍/㎏)과 시리얼(250㎍/㎏) 총 2개 제품은 유럽연합 식품군별 기준(감자튀김 500㎍/㎏, 시리얼 150㎍/㎏)을 초과했다. 

어린이는 단위 체중 당 아크릴아마이드 노출량이 성인보다 2배 높아 소비자원은 ‘식품군별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크릴아마이드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굽거나 튀기지 않고 찌거나 삶는 조리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식품을 굽거나 튀길 경우 온도를 가급적 낮추고 장시간 가열하지 말아야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