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09 (목)
한국관광 인지도·선호도 5년 째 상승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3.1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강원 등 지방 상승세
한반도 평화분위기에 DMZ관광 역할 클 듯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한국관광 인지도와 선호도가 5년 연속 상승했다. 특히 제주도, 강원도를 관광하고 싶다는 해외여행객이 많아 눈길을 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8 한국관광 브랜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닐슨코리아에 의뢰해 실시된 온라인 설문 조사는 작년 12월 21일부터 올해 1월 14일까지 세계 주요 20개 국가 15~59세 남·녀 1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한국관광 인지도는 전년도 56.5% 대비 1.4%p 상승한 57.9%를 기록했다. 당초 목표였던 57.3%를 넘어섰다. 선호도 또한 전년도 58.3% 대비 1.2%p 상승한 59.9%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조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영향으로 3.3%p 상승한 후 2018년에는 1.4%p 추가 상승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 순위는 주요 동남아 국가인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에서 모두 상위권을 차지했다. 대만과 터키를 여행하려는 해외관광객 상승폭도 컸다. 응답자의 71.1%는 관광공사의 한국관광 브랜드 마케팅 활동이 방한관광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했다. 2017년도의 66.4%보다 4.7%p 상승한 수치다.

작년, 공사는 EXO와 함께 “Korea Asks you. Have you ever _______?"를 테마로 총 21개 영상을 제작, FIT 타깃 맞춤형 광고를 실시했다. 4차산업혁명시대 및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맞춰 페이스북, 유튜브, 유쿠 등을 활용한 디지털마케팅을 펼쳐 방한 관광의 매력을 세계에 전달했다.

응답자 46.6%는 분단의 상징 DMZ를 알고 있다고 했다. 국가별로 중국 65.7%, 태국 65.4%, 필리핀 59.4%, 인도 59.2%, 미국 57.6% 순으로 나타났다. 한반도 평화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방한관광시장의 성장 원동력으로 DMZ 역할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작년 12월부터 올해 1월 말까지 실시한 글로벌 캠페인 ‘LoveforDMZ' 동영상 시청 후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50.2%나 됐다. 특히 필리핀은 82.8%나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을 관광목적지로 떠올렸을 때 생각나는 지역은 서울 61.4% 1위, 부산 34.3% 2위를 차지했지만 제주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평창올림픽 개최 지역인 강원도는 전년대비 3.2%p 상승한 17.4%로 5위를 차지했다. 경남과 전남은 전년대비 각 8%, 5% 이상 대폭 상승했다.

공사 우병희 브랜드광고팀장은 “지방의 독특한 소재를 발굴하고 시장지향형 광고를 통해 한국의 관광목적지로서의 인지도 및 선호도를 높이고자 한다. 이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인지도를 주변 상위 경쟁국 수준인 인지도 60%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한국관광에 관심이 있는 잠재적 방한관광 소비자에게 한국관광의 매력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