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특허출원 활발...효과는?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3.1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초미세먼지, 얼마나 작을까. 초미세먼지 크기(2.5㎛ 이하)는 보통 머리카락 직경의 1/20로 입자가 매우 작다. 초미세먼지가 인체에 유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부는 2015년 대기환경 기준을 변경하고 2018년부터는 초미세먼지 예보 기준을 강화했다.

(사진= 우먼컨슈머 제공)
(사진= 우먼컨슈머)

미세먼지, 초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한 상황이다. 특히 개인, 기업 등의 출원 비율이 컸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 미세먼지 마스크 출원은 연평균 134건으로 지난 5년간(2009~2013) 연평균 출원 건수인 60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최근 10년간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개인과 기업은 연평균 각각 62.9%, 33.5%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대학과 기타를 합치면 3.6%에 불과했다.

개인 출원 비중은 2015년 55.4%에서 2018년 73.7%까지 증가했다. 마스크분야 기술 난이도가 높지 않아 개인 출원이 쉬울 뿐만 아니라 마스크 착용 횟수가 늘면서 생활 속 아이디어가 출원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10년간 먼지 마스크는 전체 출원의 37%(360건)며, 미세먼지 마스크는 57%(553건), 초미세먼지 마스크는 6%(58건)을 차지했다.

다만 출원사례를 보면, 기공 크기가 작을수록 통기성이 나빠지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필터 면적을 증가시키는 등 먼지 크기와 상관없이 적용되는 기존 기술이 활용될 뿐, 초미세먼지의 특화된 새로운 기술 도입은 미흡한 실정이다.

특허청 이숙주 고분자섬유심사과장은 “미세먼지를 넘어 초미세먼지를 효율적으로 걸러줄 마스크에 대한 기술개발 및 특허권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