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재사용 방법은?
  • 홍상수 기자
  • 승인 2019.03.06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사마스크 재 사용률 62%,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 확인하는 비율은 30%대 불과

[우먼컨슈머=홍상수 기자] 초미세먼지 전용마스크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유한킴벌리는 최근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약 50%가 전용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사 마스크 착용한 사람은 절반도 안 돼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마스크가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결과 미세먼지로 인해 가장 불편했던 점(복수 응답)으로 재채기나 기침(76.4%), 실외 활동의 제약(69.2%), 안구 건조(50.0%), 피부 트러블(33.9%) 등을 꼽았다.

보건당국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인 날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기능을 인정받은 의약외품 보건용 황사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지만, 정작 실천한 사람은 설문 전체 인원(1,000명) 중 48.7% 정도다. 외출 시 황사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이 10명 중 2명(22.4%), 이외에는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미미한 일반 부직포 마스크(25.7%)나 방한용 면 마스크(3.2%)로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분포를 보면 부직포 마스크의 경우 20대가, 방한용 면 마스크는 50대 연령층의 착용 비중이 가장 높았다.

             

[그래프1. 미세먼지로 인한 걱정 또는 불편함 여부]     

[그래프2. 미세먼지 농도 높은 날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착용한 마스크 종류]

응답자 과반수, KF 등급 잘 몰랐다
황사·미세먼지 차단용으로 가장 적합한 보건용 황사마스크의 등급을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는 답변(33.4%)이 있었다. 이어 미세먼지 차단 효율이 가장 높은 KF99 황사마스크를 선택한 응답자가 30.7%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보건용 황사마스크는 황사나 미세먼지와 같은 입자성 유해 물질이나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를 목적으로, 입자 차단 성능에 따라 KF80과 KF94, KF99로 구분된다. ‘KF’ 문자 뒤에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더 큰데, KF99는 자칫 숨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다.

건국대학교병원 진료부원장∙호흡기내과 유광하 교수는 “미세먼지는 입자가 매우 작아 코털과 기관지 섬모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 속 깊숙이 침투해 각종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므로, 황사마스크 착용으로 미세먼지의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황사마스크를 선택할 땐 무조건 차단 성능이 높은 마스크를 고집하기 보단 그날의 황사·미세먼지 발생 수준과 개인의 호흡량 등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며 “특히 고령자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은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마스크 사용여부를 결정할 것을 권장하고, 체중 대비 호흡량이 많은 어린이나 임산부는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숙지해 사용하며 착용 중 호흡 등에 불편함이 있다면 즉시 벗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황사마스크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 유무 확인 비율은 30%
효과적인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서는 올바르게 착용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황사마스크가 얼굴에 완벽히 밀착되지 않으면 얼굴과 마스크의 틈 사이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외부 유해물질이 유입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스크와 얼굴 사이의 밀착을 도와주는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의 유무, 사용자의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 사이즈도 꼼꼼히 살펴야 하며, 제품 설명서에 안내되어 있는 착용 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황사마스크 구매 경험이 있는 이들(687명) 중 황사마스크 구입 시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이 있는지 확인하는 인원은 10명 3명에 불과했다. 올해 황사마스크 착용 경험자 중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을 활용해 올바른 착용 방법을 실천하는 이는 46.6%로 절반도 채 되지 않았다. 또한 평소 사용자의 얼굴 크기에 맞는 황사마스크 사이즈를 구분해서 사용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6:4의 비중으로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이 보다 높았으나, 과반수(81.3%)가 마스크를 고를 때 얼굴 크기를 직접 재보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인의 얼굴 크기에 적합한 보건용 황사마스크의 사이즈 확인을 위해선,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코 지지대가 위치하는 콧등에서부터 마스크 끈이 걸리는 귀까지의 길이를 측정하면 된다. 일반적으로 성인은 대형(11.5~13.0cm), 초등학생부터 얼굴이 작은 성인까지는 중형(10.5~12.0cm)을, 어린이는 소형(9.5~10.5cm) 제품을 착용하면 알맞다.

                     

         [그래프3. 미세먼지 차단에 가장 적합한 보건용 황사 마스크 KF 등급]               

[그래프4. 보건용 황사 마스크 구입시 고리나 끈 유무 확인 여부]

 

10명 중 6명, 황사마스크 이틀 이상 사용
황사마스크는 일회용 제품으로 재사용이 권장되지 않으나, 상황에 따라 최대 하루 정도 착용 후엔 새 제품으로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황사마스크 착용자 중 62.2%가 황사마스크를 사용 후 그대로 두었다 다시 착용하거나 먼지만 털어서 재사용하는 등을 통해 이틀 이상 사용해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황사마스크 사용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본인이 마스크를 올바르게 사용하고 있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38%에 불과하고, 확신 없어 하는 이들도 절반(51.5%)을 차지했다.

또한 황사마스크를 재사용한 방법으로는 ‘사용 후 그대로 두었다가 사용’이 47.9%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비닐이나 제품 포장에 넣었다 사용(27.1%)’, ‘손으로 마스크에 묻어 있을 먼지를 털어 사용(21.8%)’, ‘물이나 세제 등으로 세탁 사용(3%)’ 순으로 나타났다. 황사마스크를 세탁 혹은 손으로 만질 경우 황사마스크에 내장된 정전 기능의 필터가 손상되어 효과적인 사용이 어려울 수 있다. 이에 부득이하게 황사마스크 보관이 필요할 땐 제품 포장지에 넣어두는 것이 필터의 정전 기능 유지에 도움이 된다.

올바른 황사마스크 선택과 사용법
첫째, 황사 및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보건용 황사마스크 착용해야 한다. 둘째, 황사마스크 구입 시에는 제품 패키지에 ‘의약외품’과 ‘KF’ 등급 KF80과 KF94, KF99를 사용하자. 세째, 황사마스크 구입 시에는 마스크와 얼굴의 밀착을 도와주는 고리나 사이즈 조절 끈 유무 확인해라. 넷째, 사용자의 얼굴 크기에 맞는 사이즈의 황사마스크 선택해야 한다. 사이즈 확인은,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코 지지대가 위치하는 콧등에서부터 마스크 끈이 걸리는 귀까지의 길이를 측정해야 한다. 황사마스크 착용 시 코 지지대와 동봉된 고리, 사이즈 조절 끈을 활용해 마스크가 얼굴에
 완벽히 밀착되도록 조정해야 한다. 끝으로, 황사마스크는 되도록 재사용하지 않고, 최대 하루 이상 사용 후 새 제품으로 교체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