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회장 ‘비즈니스 모델 혁신’ 주문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10.19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19일 제주서 열린 그룹 세미나에서 CEO들에게 요청

[우먼컨슈머= 김성훈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19일 제주에서 열린 올해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 참석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주문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였거나,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이 있다고 스스로 믿고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고 혁신하는 것이 `딥 체인지(근원적 변화)`의 출발점이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2018 CEO 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2018 CEO 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제공)

최 회장은 CEO들과 함께 각 관계사가 처한 장애 요인과 시사점을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직접 세션 좌장을 맡아 토론을 이끌었다고 한다.

그는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이제는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밸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면서 "사회적 가치에 기반을 둔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하루빨리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SK CEO들이 딥 체인지 필요성에는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딥 체인지를 할 수 있는 방법론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CEO 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관계사 CEO와 임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과 사회적 가치 창출, 공유 인프라스트럭처 구축 실행력 향상 방안 등 그룹의 미래를 좌우할 `빅 픽처`를 그렸다. CEO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딥 체인지 실행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사회적 가치 창출 실행력 제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 가속화 △HR제도 및 연구개발(R&D) 시스템 개선 등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장애가 되는 요소를 제거하고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는 대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SK그룹이 추구하는 딥 체인지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의미한다. SK그룹은 향후 3년 동안 반도체 및 소재, 에너지 신산업, 헬스케어,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모빌리티 등 5대 중점 육성 분야에 80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우고 이를 현실화하고 있다.

SK그룹이 올해 들어 8건의 지분 투자와 인수·합병(M&A)에만 총 6조4820억원을 쏟아부은 것도 딥 체인지 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태평로1가) 건설회관 608호
  • 대표전화 : 02-720-2114
  • 팩스 : 0504-414-4054
  • 회사명 : (주)이경제홀딩스
  • 제호 : 우먼컨슈머
  • 등록번호 : 서울 아01906
  • 등록일 : 2011-12-23
  • 발행인 : 박문수
  • 편집인 : 장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우
  • 우먼컨슈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우먼컨슈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ancs@womancs.co.kr
인신위_170915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