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인, 한국 취직난·일본 노동력 부족 해결에 협력
  • 신은세 기자
  • 승인 2018.05.1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신은세 기자] 한일 양국 경제인(한국대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일본대표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들이 한국의 취직난, 일본 노동력 부족 해결 등이 담긴 한일협력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왼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16일 제50회 한일경제인회의 폐회식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양홀딩스)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왼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16일 제50회 한일경제인회의 폐회식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양홀딩스)

제 50회 한일경제인회의는 16일 일본 오쿠라호텔에서 마무리됐다. 한일 양국 경제인들은 이틀간 회의를 통해 협력했다.

양국 경제인은 △아시아 하나의 경제권 형성 추진 △제3국 공동 진출 확대 △한일 잠재력의 극대화 협력 △한국 취직난·일본 노동력 부족, 방재대책 등 양국 사회과제 해결 △한일 청소년 육성·교류의 지속 및 내실화 △도쿄 올림픽 성공개최 등에 상호협력키로 했다.

일본의 노동력 부족, 한국의 청년인재 취직난 해결, 저출산·고령화사회 대응, 방재대책 등 한일이 직면한 사회과제에도 함께 대응한다.

또 자원·인프라 수출 등 제3국에서의 한일협업을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대한투자기업의 성공요인으로 바라본 한일경제 교류확대에 대한 인식도 같이한다.

한국 측 단장인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다음 50년도 공존과 협력의 틀 속에서 ‘새로운 50년을 창조’해 나간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는 회의가 되었다”며, “이번 회의에서 양국 경제인들이 인식을 공유한 공동성명의 정신에 입각하여, 한일경제협력 사업들을 착실히 실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