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스트레스 받는 구직자…“포기하고싶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5.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구직자 90%가 취업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568명을 대상으로 ‘취업 스트레스’를 조사한 결과 89.6%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했다.

취업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구직자가 9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취업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구직자가 9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이들 중 63.5%는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으로 본인을 첫 번째로 꼽았다. 부모님은 21.2%, 친구 3.1%, 친척 2.8% 등이 뒤를 이었다.

취업스트레스가 가장 극심한 상황은 ‘돈 때문에 제약을 받을 때’ 40.1%로 가장 많았다. 또 ‘합격을 예상했다가 떨어질 때’(23.2%), ‘지인들의 취업 소식을 들을 때’(18.9%), ‘주위의 기대가 느껴질 때’(8.4%), ‘건강이 나빠졌음을 느낄 때’(5.5%)순이다.

구직자들이 겪는 스트레스 수준은 평균 66%로 상당히 높았다. 스트레스 수준을 1~10으로 나타냈을 때 8은 20%, 5는 15.9%, 7은 15.1%, 6은 14.1%, 10은 12.2%, 3은 8.1%다.

지난해와 비교해 취업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졌다’는 의견은 69.5%나 됐다. 취업스트레스도 취업준비를 포기하고싶다는 이들도 64%에 달했다.

취업스트레스는 구직자 건강에도 영향을 미쳤다.
95.1%는 취업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을 겪었고 55.8%는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무기력증 ‘(57.2%, 복수응답), ‘우울증’(50.4%), ‘불면증 등 수면장애’(42.8%), ‘대인 기피증’ (36.4%), ‘두통, 어지러움’(28.1%), ‘소화불량, 배탈’(27.7%), ‘눈의 피로’(23.3%), ‘피부 트러블’(22.1%) 등 증상을 호소했다.

취업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방법으로는 ‘틈나는 대로 채용공고를 찾아본다’(80.5%, 복수응답), ‘공고가 나면 일단 지원한다’(50.7%), ‘취업포털에 장시간 접속해 있는다’(30.9%), ‘불필요한 스펙에도 집착하게 된다’(22.4%) 등이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취업이 되지 않는 것에 대한 불안감과 합격에 대한 압박감이 스트레스로 이어져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다”며 “이로 인한 질병이 또 다시 취업 과정에서도 부정적 영향을 미쳐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는 만큼, 심각함의 정도에 따라 전문가 치료를 받거나 다른 구직자들도 비슷한 입장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