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기간, 문 여는 병원은?…응급의료정보제공 앱에서 확인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2.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는 설 연휴기간인 2월 15일~18일 응급진료상황실을 설치하고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 운영한다.

서울신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한다.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의료원 등 지역응급센터 31개소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개소 △서울시 서남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6개소 등 총 67개소가 문을 연다. 당직의료기관은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1,091개소가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휴일지킴이약국은 3,269개소가 문을 연다.

연휴기간 전화, 인터넷,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을 통해 문을 연 병원, 의원, 약국을 안내받을 수 있지만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편의점 등에서도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을 구입할 수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설 명절연휴 기간 시민들께서는 배탈, 감기 등 경증질환 증세가 있을 경우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가실 수 있도록 미리 확인해 두시기 바란다”며 “연휴 동안 시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