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여성의원들 “파독광부·간호사, 이민 1,2세대 정책적 지원방안 마련”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2.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과 미래도시 연구회’의원, 세계한인협회 간담회 성료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여성과 미래도시 연구회’가 세계한인협회와 지난 5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7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서울시의회)
‘여성과 미래도시 연구회’가 세계한인협회와 지난 5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7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서울시의회)

간담회에는 세계한인협회 이효정 회장(독일)과 자문단 최윤선(미국), 윤숙경(독일), 조롱제(남아공), 김송희(한국)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과거 산업화 시절, 국익을 위해 해외파견을 자청한 파독광부, 간호사는 물론 이민 1, 2세대들에 대한 정책적 지원 방안 마련을 논의했다. 모국을 방문할 때 도움을 주는 제도 구축, 무의탁, 무연고 해외동포의 모국방문이나 단기체류는 물론 영구귀국을 돕는 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제안도 했다.

특히 경상남도 남해군의 독일마을, 미국마을처럼 재외국민이 귀국 후 정착할 수 있는 서울시 차원의 제도적 지원책을 요구했다. 

‘여성과 미래도시연구회’ 소속 우미경, 이명희, 이숙자 서울시의원은 세계한인협회의 제안에 공감을 표했다.

우미경 의원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셨던 선배세대를 위한 제도적 지원책을 모색해야 하는 때”라고 말했다.

이명희 의원은 “재외국민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은 법적인 측면이나 예산적인 측면, 중앙정부의 소관업무라는 점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으나, 서울시가 공론화를 통해 선도적 지원을 한다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했다.

이숙자 의원은 “자국민의 활발한 해외진출을 지원했던 일본은 귀국자들에 대한 정책도 함께 준비했다. 결과적으로 해외 곳곳에 있던 일본인들이 귀국하며 큰 어려움 없이 다시 일본사회에 적응하고 살아가고 있다”면서 “우리도 이런 점을 본받아 제도적 지원책을 마련한다면, 재외국민이 다시금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기회를 부여함은 물론이고 이들에 대한 국가차원의 보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미경 의원은 세계한인협회 제안을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에 소개하고, 시의회 차원에서 지원방안을 건의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여성과 미래도시 연구회’는 제9대 서울시의회 출범 후 여성의원을 중심으로 여성정책, 지속가능하고 선도적인 도시정책을 연구·제안하기 위해 구성됐다.

세계한인협회는 세계 한인 네트워크 구축·교류 활성화, 한인 인재육성, 재외국민 권익보호와 사회적 지위향상을 위해 만들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