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세 노모 봉양한 팔순아들 화제
  • 송준호 기자
  • 승인 2017.10.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군, 신지면민의 날 효행상 수상

[우먼컨슈머 송준호 기자] 50여 년 간 노모를 극진히 봉양한 팔순 아들이 효행상을 수상했다.

완도군(군수 신우철) 참효행을 실천해 온 효행자에게 지난 9월 23일 제8회 신지면민의 날 기념식장에서 효행상을 수여했다고 10일 전했다.

김종천 효행상 수상자가 신우철 완도군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완도군)
김종천 효행상 수상자가 신우철 완도군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완도군)

화제의 주인공은 완도군 신지면 동촌리에 거주하는 올해 86세 김종천 씨다.

삼십대에 부인과 사별한 김 씨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강인한 생활력을 바탕으로 4남매를 키우며 부모님께는 50여 년을 변함없이 효행을 실천했다.

1995년 부친이 노환으로 별세하고, 자녀들을 출가시킨 이후에도 김 씨의 삶은 어머니를 향해있었다.

특히 김종천씨는 고령(高齡)에다 5년 전 부터 3번의 수술과 12번의 항암치료를 받으며 병마와 싸우면서도 노모가 걱정할까봐 투병사실을 숨긴 채 효행을 실천했다. 김 씨의 참효행으로 노모는 올해 105세 장수를 누리며 신지면 최고령자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팔순 아들의 지극정성을 다한 효행으로 노모는 특별한 질병은 없이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

효행상을 수상한 김종천씨는 “부모를 섬기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부끄럽지만 더욱더 노모를 잘 모시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면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송현 신지면장은 “김 할아버지는 진실한 효심으로 노모가 장수를 누릴 수 있도록 실천한 참효행은 타의 귀감이 되고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모든 자식들에게 큰 가르침을 주셨다”며 “거룩한 희생과 효행을 널리 알려 따뜻하고 아름다운 지역사회 공동체를 형성하는데 교훈으로 삼고자 효행상패를 수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신지면 출신인 이송현 면장은 신지동부초등학교(신지동초교 27회, 동고초교 9회) 동창생들이 모은 일백만원을 시상금으로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