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집단 장애인고용 의지 부족...고용률 1.99% 그쳐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10.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민간기업 장애인고용률 평균 2.56% 보다 낮아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2016년 대기업집단 장애인고용률은 1.9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해 민간기업 장애인고용률 평균 2.56%에 비해 약 절반 수준이다. 대기업집단의 장애인 고용률이 지난 5년간 2% 한 번도 넘은 적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해 장애인 의무고용 대상 민간기업 27,505개소의 장애인 의무고용률 평균은 2.56%였다.

민간기업의 근로자 규모별로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살펴보면 10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이 2.99%로 장애인의무고용률 2.9%를 상회하였다. 그러나 100인 미만 기업을 제외하고 기업 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률이 점차 낮아지는 경향은 여전히 변함이 없었다. 

문제는 자산규모 10조 이상 26개사를 기준으로 하는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이 1.99%로 조사분야에서 가장 낮은 기록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라고 이용득의원은 지적했다.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을 보면 ‘30대 기업집단’을 기준으로 했던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의 평균이 1.89%였고(2012년 1.84%, 2013년 1.90%, 2014년 1.90%, 2015년 1.92%), ‘자산규모 10조 이상 기업’으로 변경된 2016년에는 1.99%였다. 지난 5년간 2%를 한 번도 넘지 못했다. 

이용득 의원
이용득 의원

이용득의원은 "장애인고용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대기업집단들은 ‘장애인 적합직무 부족’, ‘능력있는 장애인력 부족’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대기업들의 장애인 고용에 대한 의지부족과 장애인에 대한 인식 부족이 주된 이유라고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2016년 국가와 지자체 공무원 장애인 고용비율은 2.81%, 공공기관은 2.96%, 민간기업은 2.56%로 지속적인 상승추세에 있는 것과 비교해도, 턱 없이 낮은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은 비판을 받기에 충분해 보인다.

이용득 의원은 “기업의 환경이나 여건만으로 보면 오히려 대기업집단의 장애인 고용률이 높아야 한다. 그런데 지난 5년간 2%를 넘지 못하고 있는 현상은, 결국 대기업들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부족이나 편견이 주된 이유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공 여부는 대기업들의 적극적인 장애인 고용에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