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8:31 (화)
2017년 외식트렌드 키워드는?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6.11.0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홀로 열풍’, ‘반(半)외식의 다양화’, ‘패스트 프리미엄'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2017년 외식트렌드 키워드는 ‘나홀로 열풍’, ‘반(半)외식의 다양화’, ‘패스트 프리미엄(Fast-Premium)’, ‘모던한식의 리부팅’으로 전망됐다.

'나홀로 열풍’은 혼밥 뿐만 아니라, 혼술, 혼커(혼자커피 줄임말) 등 1인외식이 보편화 되는 소비시대 도래를 말한다.

  '반(半)외식의 다양화’는 배달앱 등 주변기술의 발달을 통해 개인 취향에 맞춰 포장외식을 다양하게 소비하는 형태이며, ‘패스트 프리미엄(Fast-Premium)’는 식사 형태는 간편하고 빠르게, 음식은 건강하고 알차게 고급화된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이다.

'모던한식의 리부팅’은 퓨전한식의 대중화, 한식과 외국식의 조합 등을 통해 또 다른 장르의 한식이 오너셰프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된다는 의미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2016년 외식소비 행태분석 조사결과 및 2017년 외식트렌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 2016년 외식소비행태조사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외식빈도는 월평균 15.0회로 2015년 14.7회에 비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커피 등 음료류 외식빈도는 월평균 6.9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이 월 평균 외식 소비금액은 31만원 수준이었다. 

방문외식시 주로 이용하는 메뉴는 한식이었으며, 배달외식을 이용하는 경우는 치킨류, 포장외식은 패스트푸드의 이용빈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메뉴를 살펴보면 방문외식은 김치찌개>백반>삼겹살, 배달외식은 치킨>자장면>짬뽕, 포장외식은 햄버거>김밥>피자 순으로 이용 빈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혼밥’ 이슈와 관련해서, 응답자의 56.6%가 혼자 외식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혼자 식사경험이 있는 응답자가 월평균 혼자외식을 하는 빈도는 6.5회로 나타났다.  
남성이 7.3회로 여성의 5.5회 보다 높았고, 20대가 7.8회로 가장 높았다. 

또한, 혼밥이 용이한 음식점은 패스트푸드>김밥류 순서인 반면, 혼밥이 불편한 음식은 서양식>주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6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제안된  2017년 외식트렌드는 ‘나홀로 열풍’, ‘반(半)외식의 다양화’, ‘패스트 프리미엄(Fast-Premiun)’, ‘모던한식의 리부팅(rebooting)’의 키워드로 정리되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외식소비의 흐름을 분석하여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일은 창-폐업률이 높은 외식분야에서 더욱 중요  하다"며, "2017년 외식 트렌드 전망 발표가 외식업계의 내년도 사업 계획과 외식산업발전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