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18:09 (월)
이채욱 CJ 대표 "국민 사랑 없이 CJ 없다" 강조
  • 우먼컨슈머
  • 승인 2013.10.14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채욱 대한통운 대표이사(부회장) 겸 CJ주식회사 대표이사<사진=CJ그룹>

 

이채욱 CJ주식회사 신임 대표가 취임일성으로 '사랑받는 기업'을 내세웠다.

이 대표는 14일 그룹 지주사인 CJ 임직원들과 상견례를 갖고 "식품, 엔터테인먼트, 방송, 쇼핑, 택배 등 CJ의 모든 사업은 국민 실생활과 매우 밀접하다"며 "국민의 사랑 없이는 CJ도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우리가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국민의 사랑'을 언급한 것은 그 동안 앞만 보고 성장하는 과정에서 주변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한 것에 대한 반성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그는 "국민의 사랑을 받으려면 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며 성장, 사람, 윤리를 3대 핵심 키워드로 꼽았다.

이 대표는 "성장도 단순한 성장이 아닌 수익을 창출하는 성장이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신성장동력 발굴과 신시장 개척 등 글로벌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CSR팀을 CSV 경영실로 확대개편한 것을 거론, "기업은 단순히 성장과 이익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창출해 건전한 산업생태계 구축을 주도해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철학을 상기하자"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론'을 주문했다.

또 수익 위주의 사업구조 재편으로 현재의 위기상황을 돌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룹 총수의 부재'라는 위기 상황을 재차 상기시키며 "위기 속에서는 몸집을 최대한 가볍게 갖고 가야 한다"며 "현금 흐름과 수익 위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짜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주사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일관성 있는 리더십을 발휘해 그룹을 이끌어야 한다"며 "열정과 에너지를 바탕으로 이 난국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8일 기존에 맡고 있던 CJ대한통운 대표 외에 새로 CJ주식회사 대표까지 맡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