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9:13 (월)
한국P&G, 일·가정평등 도모·성별균형 달성 정책 펼친다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02.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한국 P&G가 향상된 성평등 관련 제도를 선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피앤지(P&G)가 지난 17~18일 '제3회 아시아태평양·중동·아프리카지역 #WeSeeEqual 성평등 포럼'을 비대면으로 열고 성평등 선언문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출처= P&G)

유엔여성기구와 함께 '#말하지않으면 #변화하지않는다'를 테마로 진행된 행사에는 아니타 바티아 유엔여성기구 부총재, 인드라 누이 전 펩시코 CEO 등이 참여했다. 

P&G는 향후 3년간 '소녀 교육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여성 청소년 3000만명에게 사춘기 및 위생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동일 지역 내 여성 기업을 지원하고,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임을 약속했다.

기업 내에서 새로운 출산·육아 휴가 정책 '돌봄을 나누세요'를 도입하고 2022년 말까지 해당 지역의 관리자 및 임원 직급에서 50대 50의 성비를 달성할 방침이다.

한국P&G 역시 보다 선진적이고 실질적인 성평등 확산 정책을 마련했다. 주 내용은 ▲내외부적으로 가정과 직장 내 평등 도모 ▲광고 및 미디어에서 평등 장려 ▲성별 균형 달성 ▲남성과 밀레니얼 세대 참여 유도 등이다.

우선 새로운 출산·육아 휴가 정책 '돌봄을 나누세요'를 도입한다. 산모를 위한 기존의 104일 출산 유급휴가 외에 남편 및 파트너에게도 8주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한다.

가구 및 가족 형태가 다양화 되는 추세를 반영해 일·가정 양립을 강화하기 위해 '유연 휴가'를 도입한다. 한국 지사 직원들은 전통적인 가족 경조사 등에 초점을 맞춰 매년 연차 휴가에 더해 개인적인 또는 가정의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5일의 유급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젊은 직원들과 임원진을 직접 연결할 수 있는 상향식 이니셔티브로 차세대 리더 자문위원회를 출범해 평등하고 포용적인 업무 환경과 커뮤니티를 조성할 수 있도록 했다. 

협력사의 '성별 대표성'도 제고한다. 자원이나 인력의 조달 및 제작 단계에서부터 성별 대표성 균형을 실현하기 위해 기획된 '카메라 뒤의 여성들' 캠페인을 통해 최소 1명 이상의 여성 감독이나 사진작가가 포함된 팀이 P&G 콘텐츠 제작의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대표는 "P&G는 모든 개인이 동등한 목소리와 대표성을 갖는 성차별 없는 세상을 바란다"며 "급변하는 한국사회에 대응하는 선제적 의제를 선도하고 건강한 대화를 주도해 나감으로써 지역사회 전반에 걸쳐 유의미한 성과를 일궈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