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6:20 (금)
1000대 기업 5곳 중 1곳 '적자'...내실 약화 속 코로나 덮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2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코로나19가 들이닥친 2020년, 1000대 기업 중 200여곳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6년 이후 역대 최다다. 지난해 매출 상위 1000곳의 영업이익 규모 또한 2018년 대비 반토막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1996~2019년 사이 국내 매출 1000대기업 영업손익 및 당기손익 현황'을 분석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국내 상장사 1000곳의 1996년 영업이익은 20조 원 수준에서 2000년 35조 원으로 높아졌다 2004년 70조 원으로 내실이 좋아졌다. 2010년에는 약 100조 원까지 올랐다가 2017년 100조 원 시대를 맞이했다. 당시 1000대 기업 전체 영업이익은 129조 원이다. 

2018년에는 영업이익이 더 높아졌다. 138조 원으로 1996년 이후 최대 영업이익 달성이다. 당시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 대비 영업이익 비중을 의미하는 영업이익률은 10.7%로 1996년 이후 처음으로 10%대를 찍었다. 2018년 이전에는 지난 2004년 기록했던 9%가 역대 최고 영업이익률을 보였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영업이익 규모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오를 수 있었던 데에는 삼성전자 역할이 컸다. 2018년 당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43조 원으로, 1000대 기업 전체 영업익의 31.6%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매출 포지션은 11%에 그쳤는데 이는 외형보다 내실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2019년 1000대 기업 전체 영업이익은 2018년보다 40% 정도 줄어든 78조 원을 보였다. 영업이익률도 5.2%로 낮아졌다. 내실 경쟁력이 나빠진 상황에서 기업들은 2020년에 코로나19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CXO연구소는 지난해 1000대 기업 영업이익을 68조~73조 원로 예상했다.
1000대 기업에서 올린 반기 영업이익을 보면 당해 연도 내실이 전년대비 오를지, 내릴지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1000대 기업 반기 영업이익은 각각 48.9조 원(2016년)→65.8조 원(17년)→75.7조 원(18년)→47.6조 원(19년) 수준으로 움직였고 2017년과 2018년에는 전년대비 반기 영업이익이 증가하다가 2019년에는 이전해보다 감소한 패턴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CXO연구소는 반기 영업익 움직임과 비례해 실제 당해 연도 1000대 기업 영업이익도 89.5조 원(16년)→129조 원(17년)→138.2조 원(18년)→78.9조 원(19년)으로 반기 때 증감 패턴과 정확히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작년 1000대 기업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44조 원에 그쳤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1000대 기업 영업이익을 별도로 계산하면 70조 원 수준을 맴돈다. 

2020년 상반기, 1000대 기업에서 195곳이 영업적자를 봤다. 하반기에도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이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영업적자를 본 기업은 200곳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이 감소하다보니 지난해 1000대 기업 당기순익도 40조 원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1996년 이후 1000대 기업에서 올린 최고 당기순익은 2017년에 기록한 106조 원이다. 2018년에는 1년 전보다 5조 원 넘게 감소한 100조 원 수준을 유지했다. 2019년에는 54조 원(반기 영업익 42조 원)으로 크게 떨어졌다. 

오일선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작년 한해 국내 1000대 기업 중 적자를 본 회사도 크게 늘고 내실도 이전보다 나빠진 곳이 많아진 것으로 파악된다”며 “1000대 기업 중 일부 회사는 위기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올 상반기에 인력과 사업 구조조정 카드를 꺼내들어 비용을 최대한 줄여 생존을 모색하려는 몸부림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태평로1가) 건설회관 608호
  • 대표전화 : 02-720-2114
  • 팩스 : 0504-414-40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우
  • 법인명 : (주)이경제홀딩스
  • 제호 : 우먼컨슈머
  • 등록번호 : 서울 아01906
  • 등록일 : 2011-12-23
  • 발행일 : 2011-11-24
  • 발행인 : 박문수
  • 편집인 : 김의태
  • 우먼컨슈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Copyright © 2021 우먼컨슈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il@womancs.co.kr
인신위_170915 ND소프트